DuaLipa님의 프로필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10월 04일 (오늘)

    저장

10월 02일

    저장

10월 01일

    저장

09월 30일

    저장

09월 28일

    저장

09월 27일

    저장

09월 26일

    저장

09월 25일

    저장
  • II유민II 고여 있는 슬픔이다.
    고여 있는 침묵이다.

    강물처럼 몸부림치며 흐르지 않고
    바다처럼 포효하며 일어서지 않는다.

    다만
    바람부는 날에는
    아픈 편린으로 쓸려가는 물비늘.

    기다림 끝에 흘리는 눈물들은
    기다림 끝에 흘린 눈물들끼리
    한 자리에 모여 호수가 된다.

    온 하늘을 가슴에 담는 사랑이 된다.......
    저장

09월 24일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