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강님의 프로필

무우밭 고추 줄기 싸이 심었던 무우라 걱정을 좀 했다만 무우가 잘돼었다 그 가뭄에도 튼실했다 요몇일 추운날이라 행여 얼.. 22년 12월 02일 21:46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2022년 12월 02일

  • 태강  무우밭

    고추 줄기 싸이
    심었던 무우라
    걱정을 좀 했다만
    무우가 잘돼었다
    그 가뭄에도
    튼실했다
    요몇일 추운날이라
    행여 얼까바
    밭으로 가보니
    짜린해에 어둑어둑했다
    서둘러 구덩이파고
    뽑고 묻고 청은 걸고
    허허
    하늘이 도운지
    달빛이 제법훤했다
    올해는 좀 많었다
    이것이 겨우내 먹고
    이듬해 봄 까지
    양식의 일부가 되겠지
    맘이 뿌듯했다
    강이야
    강이야 여기까지 잘했다
    수고했다
    그러고 싶었다
    저장

2022년 09월 20일

  • 태강  밭농사

    이거이 쉽지만은 않은거야
    1년지계는
    막여종곡이라 했지
    곡식을 심으면 1년안에 소득을본다
    이말이지
    그러나 그게 어려워
    들깨 고구마 호박 가지 오이
    야들은 심기만 잘 하믄
    알아서 큰다
    고추 이넘은 좀 달라
    살펴줘야 한다네
    올해도 고추를 내니 가루가 스무근 정도 나왔다
    적절한 시기에
    배추100포기 무우 4고량
    허허허
    주말마다 가보면
    남에밭인가 하고
    놀랠정도로 잘 큰다
    큰 태풍도
    잘 견드내고
    지금까지는 잘큰다
    작은재미
    깜깜한 밤에 저 멀리 보이는
    아련한 등불의 기쁨처럼
    올 한해 마무리의 김장준비
    기대 된다
    저장

2022년 09월 18일

  • 태강  세월따라

    동심에 젖은 그 날도
    엄마 손 잡고 학교가던 그날도
    어제그제 같은데
    사모관대 입고 북향사배 한지도
    아이들 얼싸안고
    입마추고 그래그래 했던 그날도
    그 또한 어제그제
    했었지
    갈 사람은 가드라
    하늘같은 사람
    바다같은 사람
    너거 단디해라
    잘 살아라
    그 말 남기고 그렇게 가드라
    그들은 붙들수고 없고
    그래노코
    이별했다
    찔껌찔껌 나오는 눈물이야
    이빨을 꽉 물면 참을수 있다지만
    보고싶은거는 어짤꼬
    애가탄다
    세월이여 무정하다
    너거가 살다 살다 힘들면
    나를 찿아라 했건만
    올해도 못보는구나
    잘 사나 보다
    너거도 단디하거라
    우짜던동 돈독하게
    살거라
    저장

2022년 08월 21일

  • 태강  가을들녘에

    입춘지나니
    땀이 짖아들고
    담배무는 횃수가 많아진다
    가을무 배추도 심고
    지난해보다
    째끔 더 넉넉해지는 것
    같다
    오래전엔
    가을이 오면
    이 가을엔
    오만 때만 생각을 했다
    이제는
    이만저만 생각을 한다
    마음에
    잔잔한 물 나불이가 생긴다
    만찬
    준비를 해야지
    때묻지 않은 맑은 아이가
    밝게웃도록
    저장

2022년 08월 13일

  • 여름향기
    오늘 또 비가 많이 오게 생겼네요!~
    오늘부터 3일 연휸데....
    올 휴가철 장사 하시는분들 장사 망쳤네요
    코로나에 망가지고 잦은비에 망가지고
    많이 덥네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저장

2022년 07월 11일

  • 태강  가뭄에단비

    간만에 비가 좀 왔다
    밭작물에
    해갈이 좀 되었으면 한다
    호박 들깨 고추 오이 가지며
    열무는 가물어서 오리에 하나씩나고
    쪽파를 그저께 심었는데
    비가 아주 잘 왔네
    고구마도 평년작은 될꺼같고
    주말에 가보면 놀랠정도니...
    고추는 넘 웃자라 가슴 까지온다
    달리기도 많이 달렸다만
    걱정이 된다
    그져 자연의 이치에
    기다리는 마음 뿐이다
    저장

2022년 06월 17일

  • II유민II 행복은 특별한 사람에게
    주어지는 선물이 아닙니다.
    감사하는 마음에서 생겨나는 ,
    감정인 것입니다
    좋은 것을 다 소유 했다 해도
    감사하는 마음이 없으면
    기쁨도 없을 것이고
    기쁨이 없는 곳에는
    행복 할 수 없는 것입니다
    큰 위기에서 구출 되었을 때는
    감사가 있어도
    무사한 하루에 대해서는
    감사하는 마음이 없는 것 같습니다

    행복은 자기에게 주어진
    모든 것들을 소중하게 여기고
    감사하는 마음을 가질 때
    마음에서 피어나는 기쁨인 것입니다
    저장
  • II유민II 행복은 특별한 사람에게
    주어지는 선물이 아닙니다.
    감사하는 마음에서 생겨나는 ,
    감정인 것입니다
    좋은 것을 다 소유 했다 해도
    감사하는 마음이 없으면
    기쁨도 없을 것이고
    기쁨이 없는 곳에는
    행복 할 수 없는 것입니다
    큰 위기에서 구출 되었을 때는
    감사가 있어도
    무사한 하루에 대해서는
    감사하는 마음이 없는 것 같습니다

    행복은 자기에게 주어진
    모든 것들을 소중하게 여기고
    감사하는 마음을 가질 때
    마음에서 피어나는 기쁨인 것입니다
    저장

2022년 02월 20일

  • 태강  태강

    그 강은 흐른다
    그 강은 저문다
    그는
    청운의 꿈도 접고
    한많은세상 가슴에 묻는다
    스산한 바람에
    뒹구는 낙옆과 같은거
    뭐에 그리 연연했던가
    그 옛날 낙안은
    춘래불사춘이라 했던가
    그 또한 부질없다
    봄이오면 어떻고
    봄이가면 어떤가
    한 시절 보네는거는 매 한가지라네
    배고프믄 먹고
    잠오믄 자고
    이제는 아쉬움도 미련도 없다
    짐을 내려놓을때가
    되어간다 그리 느낄뿐이다
    저장

2021년 11월 08일

  • II유민II 한 잔에 사랑과
    그리움을 담아
    아팠던 시절은
    차와 함께 마셔 버리고

    지나온 세월 속
    내삶에 슬픔은 없던 것처럼
    아름다운 기억만을
    남겨 볼래요

    따스한 생각으로 이해와 함께....
    행복한 웃음을 웃을수 있는
    우리의 특별한 만남

    그 황홀하고 기쁨이 충만했던
    내마음만 간직할께요

    그대와 함께 나누고
    함께 숨쉬는 이 순간이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