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누구좋다님의 프로필

대추도라지 액기스 마른대추팝매합니다주문하세요 17년 11월 18일 00:38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12월 06일

  • 겨울향기 겨울의 참맛을 느끼는 추위네요. 건강관리 잘하세요.
    저장
  • 이 세상에는 내 삶을 통째로 바꾸는
    두 단어가 존재한다.

    두 단어는 서로 공통점이 있는데
    그저 명사에만 머물러서는
    아무것도 바뀌는 게 없다는 점이다.

    내가 '동사'로 바꾸는 순간부터
    내 삶은 그야말로 바뀌기 시작한다.

    그 두 개의 단어는 바로
    '꿈'과 '사랑'이다.

    - 이동영 작가

    감기 조심하시고 포근한 저녁시간 보내세요~*

    저장

12월 05일

  • 노란 은행잎 위로
    흰눈이 쌓이는 계절이 왔습니다.
    추워지면 사람이 그리워지는 것처럼
    따순 고구마 군밤
    포장마차 오뎅국물이 그리운 계절입니다.
    길거리엔 철따라
    어느새 붕어빵이 구어지고
    따끈따끈한 호떡이 기름위에서 지글거립니다.
    먹는 것도
    입는 것도
    나누는 것도
    사람들은 계절에 따라 달라지네요..

    친구님들 추운날씨에 건강관리바랍니다

    저장
  • 코비 .·´```°³о,♡ 내 마음의 가을 숲으로 ♡,о³°```´·




    이해인



    사랑하는 이여
    내 마음의 가을 숲으로
    어서 조용히 웃으며 걸어오십시오

    낙엽 빛깔 닮은 커피 한 잔 마시면서
    우리, 사랑의 첫 마음을
    향기롭게 피워 올려요
    쓴맛도 달게 변한 오랜 사랑을 자축해요

    지금껏 살아온 날들이
    힘들고 고달팠어도 함께 고마워하고
    앞으로 살아갈 날들이 조금은 불안해도
    새롭게 기뻐하면서

    우리는 서로에게
    부담 없이 서늘한 가을바람
    가을하늘 같은 사람이 되기로 해요



    .·´```°³о,♡ 포근하고 따스한 하루 되세요 ♡,о³°```´·
    저장

12월 03일


  • 세상 풍랑을 다스리기 전에
    내 마음의 풍랑을 먼저 다스려야 합니다.
    다른 사람의 악한 마음을 탓하기 전에
    내 안의 늑대부터 몰아내야 합니다.
    칭기스칸의 말입니다. "내가 나와의
    싸움에서 이기니 칭기스칸이 되었다!"
    자기와의 싸움에서 이기는 사람이
    진정한 승리자입니다.


    - 고도원의《절대고독》중에서 -

    저장

12월 02일

  • 어느덧 2019년 달력도 한장 남았네요...
    지난시간 돌아보면 힘든 기억도 있었지만...
    좋은 사람들과 함께여서 참 행복했다는 생각이듭니다...
    한달 남은 12월에도 마음이 따뜻하고...
    즐거운 일만 가득하시기를바랍니다...
    늘 곁에 머무려주셔 감사드리고 고맙습니다.....♡。

    저장
  • 11월,바이..
    12월,안녕...^^
    12월에도 따스한 행복이 가득하시길..

    늘~즐겁게
    늘~행복하게
    늘~건강챙기세요

    올 해의..
    12월은 아쉬운 만큼..
    아쉽지 않게 알찬 12월 보내세요

    이번 한주는..
    본격적인 초겨울 추위온다죠
    건강관리잘하시고 행복한 한주 되세요

    저장

11월 30일

  • 해님천사 당신의 이름

    - 이성희


    당신의 이름 하나
    듣는 것만으로
    가슴 설레는 낮은 속삭임
    고요한 밤
    바람곁에도
    당신의 이름 석자 가슴 울려주고

    가만히 베개를 고이고
    드러누워도
    그 이름 가로 세로 이불이 되고

    흐르는 음악 속에
    눈감으면
    그대의 이름은 사랑의 여울

    관 속의 수의
    누워서도
    간직할 것은 다만 당신의 이름
    당신은 나의 별이 된다
    저장

11월 28일

  • II유민II 비를 맞으며 걷는 사람에겐
    우산보다 함께 걸어줄
    누군가가 필요한 것임을

    울고 있는 사람에겐
    손수건 한 장보다
    기대어 울 수 있는 한 가슴이
    더욱 필요한 것임을

    그대를 만나고서부터
    깨달을 수 있었습니다

    그대여!
    지금 어디있는가
    보고 싶다 보고 싶다
    말도 못할 만큼
    그대가 그립습니다
    저장

11월 26일

  • 산전수전 즐겁고 신나는 하루 되세요 ㅎㅎㅎ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