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의빛님의 프로필

함께이지 않고 사람들 속 혼자, 혼자를 즐기러 오는 거지, 독백하다 보면 내가 보일 때가 있으니까.. 07월 20일 13:17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9월 20일

  • 오월의빛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 오월의빛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이성을 잃었다면
      자신을 설득해야 한다

      마음에 엄습하는 생각들을 차단해야 한다.

      / 읽은 내용 중_ 09월 20일 17:23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오월의빛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우리가 하루를 마친 곳에서는
      다음날이 시작되지는 않는다.

      새벽에
      날개 돋친 가슴을 안고 일어나,
      또 하루 사랑의 날을 살게 됨을
      감사 하기를.

      한낮이 되어 쉬면서
      사랑의 기쁨을 명상 하기를.
      황혼이 되어 감사하는 마음으로
      집에 돌아가기를,


      ... 그대들 마음속으로부터
      기도하고,

      입술로 찬미의 노래를 부르며
      잠들게 되기를.


      / 책 읽은 내용 중_ 09월 20일 17:21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오월의빛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우리의 욕구에 대해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에
      자멸에 이르는 선택을 할 때가 있다.

      우리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지 못하기 때문에
      정말 필요한 것과는 정반대로 뽑는다.

      / 책 읽은 내용 중_ 09월 20일 17:17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오월의빛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최상의 사고는
      고독안에서 이루어지고,

      최악의 사고는 혼란 속에서 나온다.

      / 책 읽은 내용 중_ 09월 20일 17:16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오월의빛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신께서
      가장 사랑하는 시를 쓰셨으니

      그것은 키 큰 포플러 나무가 되었고
      황금빛 언덕 높이 그것을 놓으시니

      이는 몽매한 대지가
      볼 수 있게 하려 하심이라.

      / 책 읽은 내용 중_ 09월 20일 17:15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오월의빛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고요하게 희뿌연 여명이
      하늘을 들어 올리고

      언덕을 멀리 밀어낼 때,
      마음속의 영광을 느낀 적이 있었다네


      / 책 읽은 내용 중_ 09월 20일 17:14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오월의빛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노년, 무지한 사람에게 그것은 겨울,
      배운 자에게 그것은 수확의 시기

      / 책 읽은 내용 중_ 09월 20일 17:13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오월의빛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경험을 회수할 수는 없지만
      이용해야 한다.

      나는
      나의 경험이 모두 모여 만들어진 총계이다.
      나의 경험이 긍정적인 변화로
      나를 이끌어 가도록 이용할 수 있다.

      / 책 읽은 내용 중_ 09월 20일 17:12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오월의빛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인간의 몸은 인간의 영혼을 보여주는
      최상의 그림이다.

      / 읽은 내용 중_ 09월 20일 17:11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