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산호님의 프로필

─┼ ▒ 금주 .♡ 쫌 하자♡...제발.♡♡♡ ┼─ 17년 04월 04일 10:21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9월 17일

  • 부국II리안 산호누나 안녕하세요 ㅎㅎ
    하늘호수 방송국 들어가셨네요 ㅎㅎ 한번 놀러 갈꼐요 ^^
    저장

09월 15일

  • II유민II 떨림으로 우는 가슴은
    환하게 웃는 그대를
    꽃잎 위에 나는 나비처럼
    그리워 그대 모습 불러봅니다

    부드러운 꽃잎 같은 속삭임으로
    허기진 내 마음을 안아 주었던
    따뜻한 그 마음 그 손길은
    보고 싶은 내 가슴에 사랑으로 다가와

    수많은 사연 바람에 날려도
    만날 때 마다 행복했던 그 모습
    먼 그리움처럼 내 가슴에 남아
    숨어오는 그대 모습 그리워 하며

    가버린 세월에 옅어진 마음속
    긴 기다림이 아픔이 된다 해도
    말로도 형용할수 없는 행복했던 순간들
    황홀한 떨림 속 아름다운 사랑을
    가슴이 잊지 못해 그리워 불러봅니다
    저장

09월 06일

  • SL산호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07월 21일

  • II유민II 바람이 존재하는 이유는
    시원함을 주기 위해서이기도 하지만
    추위를 주기 위해서이기도 합니다

    해가 존재하는 이유는
    따뜻함을 주기 위해서이기도 하지만
    더위를 주기 위해서이기도 합니다

    좋을 때도 있지만 싫을 때도 있습니다
    부족해서가 아니라 원래 그런 것이기에
    당신도 늘 좋기 위해 존재하는 것은 아닙니다

    살다 보면 좋을 때도 있고 안 좋은 때가
    올 거라는 걸 잊지 말고
    멋지게 이겨내시길 바랍니다
    저장

07월 17일

  • 어린시절추억 인연의 소중함을 생각하며

    우리들은 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여러 부류의 사람들을
    만나기도 하고 헤여지게 됩니다.

    처음에는 서로 호감을 느꼈는데
    자꾸 만나 교류하다 보면
    웬지 부담스러운 사람이 있습니다.

    처음에는 별로 마음에 와 닿지 않았는데
    오래 시간을 접하며 지내다 보면
    진국인 사람도 있습니다.

    처음부터 좋은 이미지로 보였는데
    언제봐도 좋은 사람이 있습니다.
    우리들은 대부분 소박하고 자상하며
    진실한 사람들을 좋아합니다.


    ~< 중 략 >~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저장

07월 16일

  • 양oi 전달 불 가능
    저장

07월 10일

  • II유민II 『누구나 성공을 바라나
    성공하는 사람은 적고 실패하는 사람이 많은 까닭은
    탐. 진. 치와 오욕에 끌려서
    조동(早動)하고 경동(輕動)하고 망동(忘動)하기 때문이니라.
    조동은 때에 맞지 않게 성급히 움직이는 것이요,
    경동은 신중하지 않고 가볍게 움직이는 것이요,
    망동은 거짓과 허식으로 움직이는 것이니,
    실패를 하지 않으려면 경계를 당해 멈추고 생각하고 취사할 줄 알아서
    천천히 순서있게 참되고 바르게 움직여야 하느니라.』
    저장

07월 07일

  • II유민II 人 生
    구름이 되었으니
    처음 일던 그 자리로 돌아 갈 수 없고

    世 月
    움트는 사랑이 아쉬워
    떠날 줄 모르고 변함없이 서 있네

    靑 春
    돌고 돌아 허공만 바라볼 뿐이니
    지나가는 이 계절도 붙잡기기 민망해

    悔 恨
    갓 피어난 연기처럼
    조그만 가슴속에 사 그러 들 줄 모른다
    저장

07월 04일

  • II유민II 소유한다는 건
    손아귀에 틀어쥐고 펼쳐보면
    적나라하게 볼 수 있는 것
    그 적나라함으로
    지금껏 꾸어 왔던 꿈이요 환상이
    조롱 밖 파랑새가 되어 날아간다
    놓친 후의 그 허망함
    아니, 그건 놓친 것이 아니라
    스스로 현실을 본 건 아닐까
    잡을 수 없는 파랑새
    반투명 창 뒤의 실루엣으로 보던
    그 사물에 대한 궁금증 같은 것
    그 모든 것들이 자신에게서
    저만큼 떨어져 장막에 가려 있어
    더 간절한 그리움이었는지 몰라
    저장

04월 12일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