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크루즈님의 프로필

<img src=http://webc.sayclub.co.kr/scslot-2/thumbnail/800x600/mystory/671/598/73/73598671/aseq/954/54/140.. 21년 08월 17일 05:28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1월 28일

  • 탐크루즈님께서 안개비의힐링뮤직방송국에 가입하였습니다.
    저장
  • 탐크루즈님께서 안개비의힐링뮤직방송국을 즐겨찾기 하였습니다.
    저장
  • 탐크루즈님께서 안개비의힐링뮤직방송국에 가입하였습니다.
    저장

2021년 10월 18일

  • II유민II 사람은 평생을 살면서
    하루는 저녁이 여유로워야 하고
    일년은 겨울이 여유로워야 하며
    일생은 노년이 여유로워야 하는
    세 가지 여유로움이 있어야 한답니다.

    그것을 "3여(三餘)"라고 말한답니다.

    사람은 누구나 행복하길 원합니다.
    행복의 기준은 다 다를 수 있습니다.

    그러나 비록 행복의 기준은 달라도
    여유로운 마음이
    행복의 지름길이라는 것은
    누구나 다 압니다.

    여유를 모르는 사람은
    배려하는 마음이 그만큼 적다고도 합니다.
    저장

2021년 08월 17일

    저장
  • 안개비 <img src=http://webc.sayclub.co.kr/scslot-2/thumbnail/800x600/mystory/245/989/62/62989245/aseq/777/77/150630777/150630777.jpg>
    저장
  • 푸른언덕  <img src=http://webc.sayclub.co.kr/scslot-2/thumbnail/800x600/mystory/671/598/73/73598671/aseq/954/54/140057954/140057954.jpg> 알콩 달콩
    저장

2021년 08월 16일

  • 안개비 ~~~`~~<marquee behavior="alternate" scrollamount="3"><img src=http://webc.sayclub.co.kr/scslot-2/thumbnail/800x600/mystory/747/478/71/71478747/aseq/735/35/118387735/118387735.jpg width=150>♥<img src=http://webc.sayclub.co.kr/scslot-1/thumbnail/100x100/mystory/881/398/57/57398881/aseq/923/23/10797923/10797923.jpg>♥<img src=http://webc.sayclub.co.kr/scslot-2/thumbnail/800x600/mystory/747/478/71/71478747/aseq/735/35/118387735/118387735.jpg width=150>
    저장

2021년 08월 14일

  • 안개비 <center><img src=http://webc.sayclub.co.kr/scslot-2/thumbnail/800x600/media/985/195/73/73195985/mediasrl/18/18/582380018/582380018.jpg width=250><img src=http://webc.sayclub.co.kr/scslot-2/thumbnail/800x600/media/985/195/73/73195985/mediasrl/18/18/582380018/582380018.jpg width=250><img src=http://webc.sayclub.co.kr/scslot-2/thumbnail/800x600/media/985/195/73/73195985/mediasrl/18/18/582380018/582380018.jpg width=250>
    저장

2021년 06월 02일

  • II유민II 친구야 사람의 무게가 힘겨워 서러운 날엔
    나를 부르렴

    친구야 햇살 따가워
    마음 기대고 싶을 때 그 때도 나를 부르렴

    멀리 넘어 가는 노을이
    너무 안타까워
    그대 울음이 목 조이면 그 때도 나를 부르렴

    산등성이 휘돌아
    해 진 산사의 문턱에서
    친구야 너를 기다린다
    내 외로움과 함께

    멀리 넘어 가는 노을이
    너무 안타까워
    그대 울음이 목 조이면
    그 때도 나를 부르렴

    산등성이 휘돌아
    해 진 산사의 문턱에서
    친구야 너를 기다린다
    내 외로움과 함께
    저장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