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포항님의 프로필

내일을향해 20년 02월 16일 18:34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2022년 06월 20일

  • forever2na 안녕하세요^^
    저장

2019년 03월 21일

  • ll애랑ll 그해 봄
    _ 도종환


    그해 봄은 더디게 왔다
    나는 지쳐 쓰러져 있었고
    병든 몸을 끌고 내다보는 창 밖으로
    개나리꽃이 느릿느릿 피었다

    생각해 보면
    꽃 피는 걸 바라보며 십 년 이십 년
    그렇게 흐른 세월만 같다

    봄비가 내리다 그치고 춘분이 지나고
    들불에 그을린 논둑 위로
    건조한 바람이 며칠씩 머물다 가고
    삼월이 가고 사월이 와도
    봄은 쉬이 오지 않았다

    돌아갈 길은 점점 아득하고
    꽆 피는 걸 기다리며 나는 지쳐 있었다
    나이 사십의 그해 봄
    저장

2018년 02월 05일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