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린님의 프로필

행복은 자신이만드는 거다 07월 02일 09:38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7월 02일

    저장

06월 29일

  • 마린  ......
    저장

06월 16일

    저장
    저장

06월 03일

  • 스치듯안녕
    작은 긁힘

    작은 긁힘조차
    두려워 피하는 자는
    아름다운 음악도
    감동적인 인생도
    들려줄 수 없다

    - 박재규의 ( 내 삶의 힌트) 중에서 -

    작은 긁힘을 두려워하면
    가까이 다가갈 수 없습니다
    가까이 가야 사랑도 할 수 있습니다
    가까이 가야 심장 뒤는 소리도
    들을 수 있습니다
    오늘도 굿데이~*
    저장

05월 30일

  • 스치듯안녕
    요즘 마음이 어떠세요

    심리적으로
    벼랑 끝에 있으면서도
    낌새조차 내보이지 않고
    소리없이 스러지고 있는 사람이 많은 현실이라
    "요즘 마음이 어떠세요." 라는 질문 하나가
    예상치 않게 ' 심리적 심폐소생술을 시작하게
    만들기도 한다.
    이 질문은 심장충격기 같은
    정도의 힘을 발휘한다.

    - 정혜신의 (당신이 옳다) 중에서

    오랜만에 지인들을 만나
    서로의 안부를 묻는 듯하다가 어느새
    상대방이 얘기를 꺼낼세라 자신의 얘기를 끝없이
    펼치곤하죠 저도 예외는 아닙니다
    내 얘기를 몇 마디 하려 들면 어느새 지인의 얘기가
    이어집니다
    상대의 얘기를 들어주다가 진심어린 질문 하나 던져보는 건
    어떠신지요?
    '그래서 요즘 마음은 어떠니?'
    저장

04월 30일

  • 스치듯안녕

    가슴은 안다

    좋은지 나쁜지 누가 아는가?
    삶의 여정에서 막힌 길은 하나의 계시이다
    길이 막히는 것은 내면에서 그 길을 진정으로
    원하지 않았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우리의 존재는
    그런 식으로 자신을 드러내곤 한다
    삶이 때로 우리의 계획과는 다른 길로
    우리를 데려가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 길이 우리 가슴이 원하는 길이다
    파도는 그냥 치지 않는다
    어떤 파도는 축복이다
    이 방식을 이해할 수 없으나
    가슴은 안다

    - 류시화의 [좋은지 나쁜지 누가 아는가] 중에서 -

    오늘도 굿데이~
    저장

04월 13일

  • II유민II 이여자 저여자 보지 마세요
    앞에 내가 있잖아요
    이여자 저여자 안지 마세요
    내사랑 원하잖아요
    제비처럼 왔다가는 남자
    그런 당신 난 싫어요
    나만을 사랑해 줄 남자
    그런 멋진 당신 원해요

    아무에게도 가지 마세요
    사랑하는 내 남자니까
    나 하나만 가져봐요
    사랑하는 내 남자니까

    이여자 저여자 보지 마세요
    특별한 여자 없어요
    이여자 저여자 안지 마세요
    내이름만 불러주세요
    바람처럼 돌고도는 남자
    그런 당신 난 싫어요
    나만을 아껴줄 남자
    그런 멋진 당신 원해요

    아무에게도 가지 마세요
    사랑하는 내 남자니까
    나 하나만 가져봐요
    사랑하는 내 남자니까
    저장

04월 06일

  • II유민II 입술로만 사랑하지 말고
    따뜻하게 안아주세요.

    우리는 누군가 나를 포근히
    안아주길 바랍니다.
    편안하게 진심으로
    따뜻하게 사랑해 주길 바랍니다
    그리고 그런 사람이 내 곁에
    있어 주길 바랍니다.

    여자만 그렇게 바라는게 아닙니다
    남자도 그렇습니다.

    어린이도 누군가 자기를 안아주고
    인정해 주길 바라고.
    늙고 쇠잔해져 가는 사람들도
    안아주고 위로해 주는 사람이
    곁에 있어 주길 바랍니다.

    모든 사람들은
    마음속으로 사랑받기를 갈구합니다.
    저장

04월 05일

  • II유민II 취하는 게 술이라면
    가슴을 취하게 하는 건
    마음을 부르는 달콤한
    당신의 눈빛일 것이다

    비를 흠뻑 맞은 거 같은
    당신의 모습은 젖어드는
    빗소리 같은 감성이다

    흐트러진 안개길 따라
    뿌연 가로등 밑
    빛이 되어 걸어가는 두 사람
    가슴의 이야기 향기처럼 퍼진다

    함께 동행할 수 있는 걸음
    서로를 바라볼 수 있는 마음
    늘 위로하듯 다독이는 눈빛
    세상길 향기 나는 꽃이다

    진실한 사랑 안엔
    언제나 꽃보다 진한
    향기만 있을 뿐이다.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