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새님의 프로필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10월 19일 (오늘)

    저장
  • 아그네스

    산들 바람과 따스한 햇빛
    예쁜 단풍잎으로 계절의 변화는
    언제나 우리 삶에 활력을 불어 넣어줍니다.

    힘든 일상일지라도
    그 속에서 작은 행복을 소중히 여기면서
    찾아 즐길 수 있는 여유가 함께 했으면 합니다.

    달콤한 열매가 주렁주렁 열려있는 낭만의 계절 10월
    풍요로움을 만끽하며
    항긋한 차 한잔과 함께 기억에 남는
    좋은 추억 많이 만드시고 행복한 일들만 가득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오늘도
    이렇게 함께 할 수 있는 소중한
    인연에 감사드리며

    소리새 님께~~^*
    저장
  • ll애랑ll 가을 앓이 / 류경희



    애쓰며 그리워도 말고

    아파가며 사랑도 하지 말며



    웃으며 태연한 척

    이별도 하지말자



    잊지 않을거란 인사는

    새빨간 거짓말



    눈물의 대화 다른 사랑이 생기면

    분명 잊을걸



    가을 빛 처럼 마음이

    곱디고운 물결로 춤을 추고

    사랑이란 이름으로 노래 부르지만



    외로움은 감출 수 없는 감기 같은 거

    햇살 한 줌 가슴으로 파고들면



    누구나 외로울가 싶은

    가을 앓이를한다
    저장
  • 보디빌더 인생은 강물 / 정연복

    인생은
    한줄기 강물

    세월 따라
    흘러 흘러서 간다.

    멈춰 있는 듯
    따분할 때도 있지만

    실은 한순간도
    쉼 없는 흐름이다.

    이윽고 이 강물
    한 깊디깊은 곳에 닿으니

    고요한 죽음의 바다에서
    인생살이 희로애락은 끝난다
    저장
  • II유민II 가슴에 넘칠수 있을 사랑
    내 가슴 가득 사랑으로 채우면
    잠시 떨어져 있어도
    그리움은 어둠을 뚫고
    더욱 세차게 내게 달려듭니다,
    사랑은
    그대를 생각하고 있는 것입니다.,
    작은 것에서도
    사랑의 눈빛으로 바라볼 수 있고
    느껴오는 외로움
    가슴에 묻어두고 바라봅니다.
    가슴 가득한 사랑이
    모든 것을 다 줄 수있어
    마음속은 맑은 샘물로 흐르고 있습니다.
    그것은 늘
    그리워하는 마음으로
    그대 모습만으로 맴돌고 있습니다.
    저장

10월 18일

  • *´```°³о,♡ 가을 국화 ♡,о³°``*






    노정혜



    같은 땅에 심은 씨앗
    똑같이 돋아나지 않지!
    출발이 좀 늦다고 낙심하랴
    추수는 같이하네
    가을 국화
    봄 진달래꽃 보다
    오래 피고 향 짙다
    가을 산 단풍
    봄동산 꽃보다 못하랴
    가을 산이 아름답다




    *´```°³о,♡ 사랑 가득한 하루 되세요 ♡,о³°``*

    저장
  • *´```°³о,♡참 좋은 당신♡,о³°``*


    아침에 눈을 뜨면
    가녀린 커튼 틈 사이로 밀려오는
    눈부신 햇살처럼
    내게 처음 생각나는 것은
    다른 누구도 아닌
    바로 당신의 모습이던걸요
    그럴 때면
    졸린 눈을 비비며
    잠긴 목소리를 서로 주고받을 수 있는 사람
    내게 당신이
    그런 사람이였으면 했는걸요

    하루종일 일에 지쳐
    잠시 쉬고 싶을 때
    나 힘들어하고 기댈 곳이
    당신이길 바랬던걸요

    오늘 비가 오내요
    아이처럼
    비를 무던히도 좋아했던 당신

    오늘은 저 비가
    내 마음 알아주는 것 같아
    비가 좋아질것 같아요

    이제 혼자서 비를 맞지 말아요
    이 세상 모든
    당신 홀로 맞아야 할 비들을
    이제 내가 당신의 우산이 되어

    출처 아카시아 꽃향기

    저장
    저장
  • 안부를 묻고 산다는 것


    때로는 안부를 묻고 산다는 것
    얼마나 다행스러운 일인지.

    안부를 물어오는 사람이
    어딘가 있다는 게,
    얼마나 다행스러운 일인지

    그럴 사람이 있다는 게
    얼마나 다행스러운 일인지.

    사람 속에 묻혀 살면서
    사람이 목마른 이 팍팍한 세상에,

    누군가 나의 안부를 물어 준다는 게,
    얼마나 다행스럽고 가슴 떨리는 일인지.

    사람에게는 사람만이 유일한
    희망이라는 걸 깨우치며 산다는 건
    또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나는 오늘도 내가 아는 사람들의
    안부를 일일이 묻고 싶다.

    이 땅의 모든 사람과 사람들이여
    오늘 하루도 열심히 잘 살고 있는지를...

    저장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