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중한아이님의 프로필

....? 19년 06월 01일 08:58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6월 24일

  • 안녕 하세요 반가워요
    코로나19 극복잘하며 잘지내시죠
    생일을 축하 드립니다
    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

    저장

2019년 06월 01일

  • 소중한아이님께서 슬픈II발라드방송국을 즐겨찾기 하였습니다.
    저장
  • 소중한아이  ....?
    저장

2018년 09월 12일

  • 소중한아이님께서 발라드ll감성방송국에 가입하였습니다.
    저장

2018년 07월 05일

  • II유민II 인내와 희망
    인내와 희망은 한 쌍을 이룬다.
    내가 누군가에게 인내할 수 있는 것은
    아직 이루어지지 않은 기대가 언젠가는
    이루어질 것이라는 희망이 있기 때문이다.
    다른 사람에 대해 인내하기 위해서는
    먼저 나 자신에 대해 인내할 수
    있어야 한다.
    - 안셀름 그륀의《지금과 다르게 살고 싶다》중에서 -
    * 번쩍!
    눈을 뜨게 하는 말입니다.
    그렇습니다. 인내해야 희망이 생깁니다.
    그러나 인내와 희망만이 한 쌍을 이루는 것은
    아닙니다. 인내와 사랑도 한 쌍을 이룹니다.
    인내와 건강, 인내와 성공, 인내와 행복도
    한 쌍입니다. 모든 것은 인내에서
    시작됩니다.
    저장

2015년 12월 31일

    • 아이언니 올 한해도 수고 많아써
      새해 福 많이 받고..
      아프지말고 행복한 일만 가득 있길 바래♥ 15년 12월 31일 18:11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고마워 븐아 너도 건강하고 죻은일만 가득하길 ^^ 15년 12월 31일 22:58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5년 12월 08일

  • 아르셔 *꽃이 아무리 아름답다 한들
    당신 만큼 아름다우리요
    보석이 좋다고 한들
    당신 만큼 소중하리요
    당신은 나만의 꽃
    내 가슴에 영원히 피여 있다오

    꿀이 달콤하다 해도
    당신의 사랑 만큼 달콤하리요
    당신의 향긋한 향기
    당신의 순결한 마음
    내 뼈속 깊이 담아
    영원토록 사랑하리라

    보고또 보아도 시들지않은 꽃
    장미보다 백합보다
    더 고운 내 영혼의 꽃
    가슴 깊숙이 묻어
    이 생명 다 하도록
    사랑하리라 .
    저장

2015년 10월 30일

  • 아르셔 그 누가 알 야너의 가슴속 속 울음을튼실한 종자 지키려고끝없는 상념 녹아내리던 밤한 겹 두 겹 차례로 열어 보였습니다이제 검게 그을른젖무덤에 씨앗을 품은 채불그레 수줍은그대는 코스모스속마음 활짝 열어놓은해맑은 너의 모습 애처롭구나구름도 햇님을 가리고한참을 넋 놓고 바라보네바람도 건드리며 속삭인다네 이름은 가을 여자코스모스이어라
    저장

2015년 09월 10일

  • 아르셔 언제 보아도 늘 내곁에 있을 사람처럼
    보아도 보아도 지치지 않을 사람
    계절이 바뀌듯 많은 시간이 지나도
    한결같은 마음으로 나와 같이 동행할 사람
    난 언제나 그런 사람을 기다립니다.
    사람은 누구나 자신의 가슴속에
    넣고 싶은 사람이 있습니다
    잊혀질 수 없는 사람입니다
    자신에게 아무런 대가 없이
    사랑해준 사람입니다
    자신에게 특별한 관심을
    보여 준 사람입니다
    다른 사람들은 오늘도
    당신을 기억합니다
    당신이 어떤 사람인지를
    가슴에 새기고 싶은 사람인지
    아니면 다시는 기억하고
    싶지 않은 사람인지를
    잠시 스쳐 지나는 사람이라고
    함부로 말하지 마세요
    스치고 만나는 모든 사람에게
    한결같이 대해주세요.
    저장

2015년 08월 22일

  • 아르셔 목이 타들어 가고 가슴이 답답하오

    예쁜 아기가 생겼지만 쑥쑥 자라질 않네

    생수를 뿌려줘요 영양제를 주시오

    아름다운 미소로 행복을 드리리다



    땅이 갈라지고 온 몸이 아프오

    손이 뒤 틀리고 허리가 저린다오

    정성스런 마음으로 단비를 주오

    방긋방긋 웃으며 사랑을 드릴게요



    찬이슬 비바람에 얼굴이 찢어저도

    노랗게 빨갛게 화장을 하여

    그대의 마음을 사로잡는

    생명의 꽃 사랑의 꽃이 될게요.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