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냥이님의 프로필

늘 처럼처럼 당신이 좋아요 09월 24일 06:17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11월 20일 (오늘)

  • 사람을 발음 하면 입술이 닫히고
    사랑을 발음 하면 입술이 열린다.

    사람은 사랑으로 서로를 열수 있다.

    - 김은주님의《달팽이 안에 달》中에서 -

    미소는 피로를 풀어주고
    실망한 사람에게
    용기를 북돋아주며
    슬퍼하는 사람에게
    위로가 되어줍니다.

    참 아름다운 하루
    행복한 하루가 되시길 빕니다

    저장

11월 19일

    저장
    • 초냥이님 쌀쌀한 날시에 건강 괄리 잘하시고 오늘도 행복한 오후 시간 보내세요 11월 19일 16:00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푸른솔 꽃을 피우는 삶이란

    나무는 심어진 자리에 대해
    투덜대지 않습니다

    어디에 심어졌건 그 자리에서
    뿌리 깊숙히 물과 양분을
    빨아들이고 온몸에 햇볕을
    받아들이며 줄기를
    키우기 위해 힘씁니다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는
    일에 온전히 집중합니다

    꽃을 피우는 삶이란 모든일에
    감사하며 자신이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하는 삶입니다

    곷을 피운다는 것은
    단단히 붙잡는 것입니다
    저장
  • 초냥이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 초냥이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 초냥이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 초냥이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 보디빌더 아픔이 깊은 그대에게 / 藝香 도지현

    삶이란 행로는
    곧은길만 있는 것이 아니라
    에움길도 있고 자드락길도 있는 것

    때로는 가파른 비탈길도 있어
    원하던 방향이 아니면
    절망과 좌절로 생을 포기하고도 싶지

    가끔 방향을 잃어
    부평초가 되어 부유하다
    진흙탕으로 된 웅덩이에 떠다녀도

    그래서 깊은 상처를 입고
    세상에 내몰린다 하더라도
    “아픈 만큼 성숙한다”라고
    누군가가 그랬지,

    포기하지 않고 한 발만
    더 전진한다면 수렁에서 나와
    새로운 신세계를 볼 수 있을 거야
    저장
  • 귀와 눈은
    마음을 만드는 도구다.

    마음의 상태를
    드러내는 것은 입이다.

    우리는 입과 귀와 눈,

    이 세 가지를
    조심스럽게 다루어야 한다.

    이것은 사람의 마음을
    닫고 열 수 있는 문이다.

    좋은 것은 문을 열고,
    나쁜 것은 문을 닫으라.

    - 이대희님의
    《하루하루 인생의 마지막 날처럼 살아라》中에서 -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