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비님의 프로필

♡건강하게 삽시다♡ 17년 05월 01일 17:06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5월 17일 (오늘)

  • 코비 *´```°³о,♡길 잃은 날의 지혜♡,о³°``*





    박노해


    큰 것을 잃어버렸을 때는
    작은 진실부터 살려 가십시오

    큰 강물이 말라갈 때는
    작은 물길부터 살펴 주십시오

    꽃과 열매를 보려거든 먼저
    흙과 뿌리를 보살펴 주십시오

    오늘 비록 앞이 안 보인다고
    그저 손 놓고 흘러가지 마십시오

    현실을 긍정하고 세상을 배우면서도
    세상을 닮지 마십시오
    세상을 따르지 마십시오

    작은 일 작은 옳음 작은 차이
    작은 진보를 소중히 여기십시오

    작은 것 속에 이미
    큰 길로 나가는 빛이 있고

    큰 것은 작은 것들을 비추는
    방편일 뿐입니다

    현실 속에 생활 속에 이미 와 있는
    좋은 세상을 앞서 사는 희망이 되십시오


    ♡즐거운 하루 되세요♡
    저장
  • II유민II 사랑하는 내님께 카톡으로 인사하며
    소식을 주고받을 수 있음에
    감사드리고 좋은 출발이 될 수 있도록
    힘과 용기를 실어 보냅니다♡

    새로운 한 주의 시작~!
    ☆━━━━━
    ┃호ㅏ○ㅣ∈ㅣ
    ☆━━━━*○
    한번 외치시고
    출발하세요~^^

    날마다 새롭게 맞이하는 오늘,
    즐거움이 넘치는 웃음으로
    모든 이에게 기쁨을 전해주는
    행복한 하루가 되었으면 합니다.

    ♥사랑합니다♥
    ♥행복하세요♥
    ♥건강하세요♥
    ♥감사합니다♥
    저장

05월 16일

  • 코비 *´```°³о,♡뻐꾸기가 울면♡,о³°``*




    박 영 춘


    뻐꾹 뻐꾹 뻑 뻐꾹
    뻐꾸기가 울면
    내 고향산천 나 어린 시절은
    초록빛 짙은 풀잎 행복이었다

    논밭 들판 뒷산 고인돌 평화스럽고
    강아지 닭 송아지 자유스럽고
    친구 형제자매 이웃사촌 든든하고
    감 밤 복숭아 앵두 입맛 좋고
    무엇하나 더 필요한 게 없는
    초록빛 초원의 풍성한 행복이었다

    뻐꾹 뻐꾹 뻑 뻐꾹
    뻐꾸기가 울면
    내 고향산천 나 어린 시절은
    그저 아름답기만 한
    마냥 평화스러운 봄날 행복이었다

    뻐꾸기가 알을 낳는 봄날이면
    내 고향산천 나어린 시절은
    풀잎에 뛰노는 메뚜기처럼
    초록향기 빨아 마시는 봄볕 행복이었다


    *´```°³о,♡고운 밤 되세요♡,о³°``*
    저장

05월 15일

  • 남의 허물을 보지말라.
    남이한 것과 하지 않은 것을 보지말라.
    다만 자신이 한 것과 하지 않은 것만 보아라.
    남의 잘못을 찾아내기란 쉬운 일이나 자신의
    잘못을 깨닫기란 참으로 어려운 일이다.....*법구경*

    저장

05월 05일

  • 여유 있는 삶을...

    저장

05월 03일

  • 불행은 누가 진정한 친구가
    아닌지를 보여준다.....*아리스토텔레스*

    저장

05월 01일

  • 잘 했고
    잘 하고 있고
    잘 할거야......

    저장

04월 25일

  • 말을 조심해라
    행동이 된다....

    저장

04월 21일

  • 인생은 자전거 타는것과 같다
    균형을 잡으려면 움직여야 한다.....*알버트아인슈타인*

    저장
  • 봄비가 내리고 있네요...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