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비님의 프로필

사랑비 ♡,о.. 07월 19일 04:47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7월 19일

    저장
  • II유민II 입가를 맴도는 이름 하나
    그의 이름은 그리움
    당신은 나의 그리움 입니다
    하루 종일 불러도 싫치 않는
    나만의 그리움인 당신
    그의 이름은 사랑 입니다
    눈속에 담은 당신을 그리며
    기다림의 시간을 보내지만
    허기진 가슴 채우는
    사랑으로 오는 당신
    기다림 마저 행복 하게 만드는
    그의 이름은 사랑 입니다
    더위에 지친 갈증도
    강되어 씻어주는
    해갈의 기쁨 되는 당신
    그의 이름도 사랑입니다~
    그래서 당신의 이름은 사랑입니다
    저장

07월 13일

  • 사랑비   "그리움"
    보고파 그려보며
    혹시나 머믓거리며
    잊지 못해 기다리지만
    나뭇잎 스치는 바람소리뿐.

    한 발자욱 뒤돌아보고
    두 발자욱 뒤돌아봐도
    걸어온 자욱만 긴 꼬리를 남기고
    눈 어리는 애틋한 그림자일뿐~~~
    저장

07월 10일

  • 푸름 "비와 그리움의 열매"
    주루룩~ 주루룩~
    하늘을 헤치며 쏟아지는 소나기
    뜨거운 열기를 식히며 나뭇잎 위를 두드릴 때
    마음에 전해오는 먼 발자취의 자욱들처럼 다가오는 것

    숨도 콱~ 콱~ 막히는 열기를 담아가며 다가오는
    시원한 기운과 힘찬 소리에 새롭게 다가오는 기분
    그 사이를 우산을 들고 걷다 보면 볼 위로 흐르는 작은 물방울...

    푹푹 찌는 더위에 이는 갈증에 다가오는 시원한 빗줄기처럼
    애틋한 마음을 적시며 아름다운 음률이 가슴에 다가오고
    오랜 기다림의 여정에도 시원한 바람처럼 다가오는 그리움
    사랑이란 받는 것보다 주는 것이 행복임을 깨닫기까지 그려가는 한폭의 그림.
    저장

06월 15일

  • II유민II 보고 싶어 보고 싶어
    너무 보고 싶어
    밤을 지새워 꼬박 세워
    눈물 또로로록
    나의 두뺨에 내 가슴에
    슬픔을 수 놓았네
    사랑하는 내 님이여
    이 밤 지새워 오소서
    불을 밝혀둔 내 창가에
    꽃 물결 일렁이며
    사랑합니다
    이 세상에 꽃이 피는 한은
    사랑합니다
    밤 하늘에 별이 뜨는 한은
    내가 죽어 죽어서도
    못 잊을 님이시여
    저장

06월 13일

  • II유민II 지금 내 곁에 있는
    나의 사랑을 지켜주소서
    꽃같이 맑은 영혼을 가진
    아름다운 사람
    아직은 더 지상에서
    나의 복된 연인이게 하소서.
    우리가 이루어야 할
    사랑의 일이 많이 남아 있고
    함께 누려야 할
    사랑의 기쁨과 슬픔 또한 많나니
    내 사랑하는 이의 여린 생명에
    새 힘을 쏟아부으소서.
    서로의 가슴에 영원히
    기억되고도 남을
    진실한 사랑의 추억을
    더욱 깊이 아로새길 시간을 주소서.
    저장

06월 10일

  • 모두 모든 사람들이 다~~~~~~~~~~~~~~~다~~~~

    저장

06월 05일

  • 스치듯안녕
    변화는 땀을 요구한다

    변화란 무엇일까?
    내가 생각하는 변화의 정의는
    '간절히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하여
    큰 고통을 감내하고 새로운 습관을 만드는 것'이다.
    핵심은 세 가지다. '원하는 것', '고통 감내',
    '새로운 습관'이다. 이 중 하나라도
    빠지면 변화는 일어나지 않는다.

    - 한근태의 <고수의 질문법> 중에서 -

    건강에 유의하시고 오늘도 굿데이 되세요..^^&
    저장

06월 04일

  • ,·´″```°³о,♡ ♡※ 사랑비 ※♡ ♡,о³°```″´·,



    안나현



    희미한 너의 미소
    내 가슴 행복 꽃피우고
    스치는 손길마다
    자지라지듯 피어나는
    사랑의 향기

    한 여름 뙤약볕
    우리 사랑 결실을 위한 산통이었나
    설익은 바람결에
    우연인 듯 필연으로 만난 우리

    아픈 눈물 지워주듯
    사푼사푼 철 이른 가을비는
    토실토실 영그는
    우리만의
    사랑의 묘악이어라 ,




    ,·´″```°³о,♡ ♡※ 멋지고 신나는 밤 되세요 ※♡ ♡,о³°```″´·,

    • 감사합니다 ~~^^ 06월 07일 02:48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5월 30일

  • 사랑비  <img src=http://webc.sayclub.co.kr/scslot-2/thumbnail/800x600/mystory/75/73/70/70073075/aseq/290/90/121233290/121233290.jpg width=200>냉 커피
    저장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