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2432님의 프로필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10월 17일

  • II유민II 가슴에 이 가슴에
    그대가 흘려 놓은
    눈물이 얼룩져서
    지울 수가 없답니다

    주마등처럼 스치는 기억들은
    저 홀로 칭얼거리다
    홀연히 떠나가고
    가슴에 바람이 붑니다

    빛바랜 사랑의 언어들이
    불현듯이 살아나
    현란한 색채로
    사랑의 유희를 즐깁니다

    외로운 이 마음
    그 누가 뭐라고 달래도
    그대여 보고 싶습니다
    저장

10월 12일

  • 가을비님께서 별명을 s2432(으)로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10월 08일

  • shk2432님께서 별명을 가을비(으)로 변경하였습니다.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