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송님님의 프로필

※╋━* 이쁜 쟈리 하세욤 ^^*※╋━ 09월 18일 10:22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10월 02일

  • 다음사이트 "기차여행카페"로 초대합니다‥☆
    ━━━━━━━ㅡㅡ★♡★━━━━━━ㅡㅡ
    기차여행 카페 https://cafe.daum.net/rlf4040
    ━━━━━━━ ★♡★━━━━━ㅡㅡㅡㅡ

    저장

10월 01일

  • 주사犬통령의 비속어 망신에 한 말씀;북당국의 "힘 있는" 주장인 주한미군철수와 남부협력을 맞교환하자고 美주둔군이 남한서 철수하(라)면? 지존 犬통"'그XX들'은 어쨔스까$£?"할까? 긍께 애먼사람 고만 잡고 밤일 \도적질 작작하고 친일 돼지야~헌법상 통치권자 의무정도인 좀 평화적 북진 통일을! 쯧 쯧 맛이 간/미친년놈 정치 사기 부부는 당장 퇴진하랏~! 쩌업 쩝 PS. 사진은 저지리 윤統 입같은 폐허인 舊노동당 당사

    저장

09월 24일

  • II유민II ★『㉮』장 소중한
    ☆『㉯』의 친구
    ★『㉰』름 없는
    ☆『㉱』일락 향기를 맡으며
    ★『㉲』음을 주고
    ☆『㉳』보같은 나에게
    ★『㉴』랑을 가르쳐주었지.
    ☆『㉵』침 햇살을 맡으며
    ★『㉶』란 너와 나.
    ☆『㉷』가운 너의 손을 어루만져 주었지.
    ★『㉸』나리아 보다 좋은 음성으로
    ☆『㉹』인의 계절이 가고
    ★『㉺』란 새싹이 피면
    ☆『㉻』얀 너와 나의 우정은 언젠가 싹트겠지.
    저장

09월 19일

  • II유민II 아픔없는 인연은
    누구나 바라고 바라는
    고운 인연입니다.

    서로의 곁에서
    오래 오래 머무르며
    향기를 품어 주는
    인연이고 싶습니다.

    상처주지 않고
    상처 받지 않는
    고운 인연이었으면 합니다.

    혹여
    서로 살아오면서
    상처받은 사연이 있다면
    그 상처 서로 감싸주면서
    고운 인연으로
    꽃 피워갑시다.

    우리 인연은
    아픔없는 인연이었으면 합니다.
    저장

09월 18일

  • 가을향기
    비구름이 잔득낀 흐린 날씨지만
    초 가을의 추억 많이 만드는
    기분 좋은 하루 행복하게 보내세요~
    바람이 험청 부는것이 태풍이 가까이 와다가 갈려고 하는것 같내요 ~~
    저장
  • 청송님  ※╋━* 이쁜 쟈리 하세욤 ^^*※╋━
    저장
  • II유민II ┏━━━━━━━‥ 친구의 십겨l명 ‥━━━━━━━┓
    ┠─▷‥친구의 친구를 질투하지말고、
    ┠─▷‥친구의 성공을 시기하지말고、
    ┠─▷‥돌아서서 친구를 욕하지말고、
    ┠─▷‥친구의 OlOF기를 경청해 줄 수 있고、
    ┠─▷‥친구어l거l 여l의와 존경을 표시 할줄알고、 
    ┠─▷‥친구를 속이려하지말고、
    ┠─▷‥친구의 과실에 용서를 베풀고、
    ┠─▷‥친구의 고난속으로 팔을 걷어부치고 뛰어들고、
    ┠─▷‥친구에게 하l가되는것을 강요하지말고、
    ┠─▷‥친구를 나처럼 아끼고 사랑하여라、 
    ┗━━━━ 오늘 하루도 좋은일로 가득하서l요 ━━━━┛
    • ㄳ 합니다 09월 18일 07:25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9월 16일

  • II유민II 물 위에 글을 쓸 수는 없다
    물 속에서는 조각도 할 수 없다
    물의 본성은 흐르는 것이다

    우리의 성난 감정은
    바로 이 물처럼 다루어야 한다

    분노의 감정이 일어나면
    터뜨리지 말고 그냥 내버려 두어라

    마치 강물이 큰 강으로 흘러가듯이
    분노의 감정이 자신의 내면에서
    세상 밖으로 흘러가는 모습을 즐겁게 지켜보라

    이것이 감정을 숨기는 것과는 다르다

    이때 필요한 것은
    자신이 그런 감정을 느낀다는 사실을 분명히 인식하는 것이다

    그리고 그것을 자신에게서 떠나가게 하라

    그것은 부정하는 것이 아니라
    자연스럽게 가장 지혜롭게 풀어 주는 것이다

    그리고 그것을 자신에게서 떠나가게 하라
    저장

09월 15일

  • 청송님님께서 명품트로트방송국을 즐겨찾기 하였습니다.
    저장
  • II유민II 하늘은 우리에게 고독만을 느끼기에는
    너무나도 큰 가슴을 주었습니다.
    가슴이 살아있는 사람만이
    희노애락을 조절할 줄 알며
    인생의 주인이 되라고 합니다.

    싸락눈,,,
    한 차례 어지러이 흩어지다가
    이렇게 오래 물들어 버릴 수도 있다니...
    산다는 것은 어쩌면
    풍경을 간직 하는 것...
    풍경을 간직한다는 것은
    세상을 원경으로 바라보는 것...

    육신은 지평선에 잊은 듯 걸어놓고
    싸락눈이 내리는 공간에다
    글을 쓸 수 있는 것입니다.

    나의 하루는 혼자가 아니고,
    나의 하루는 24시간이 아니고,
    나의 하루는 기억되지 않습니다.

    감동으로 붉어진 토끼 눈처럼
    예향님의 마음에 사랑이 넘치기만 빕니다
    • 짝 짝 짝 박수를 ~~~~~~~~~~~~~ 09월 15일 19:03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