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리엘님의 프로필

..ılılı...♪。 19년 05월 30일 07:05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10월 20일 (오늘)

  • Or리엘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10월 19일

    저장
  • Or리엘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



      생각이 늙은 걸 경계하라 .
      몸은 늙어도 마음은 늙지 않는다 .
      그러나 생각은 늙을 수 있다 .
      지금 내가 하는 모든 생각이
      편견인 것을 직시하고
      늘 남의 말에 귀 기울일 것.
      .
      .

      .


      .


      자기 생각이 옳다고 하는 순간,
      늙고 있음을 알아 챌것 .

      노희경 / 8시간 44분전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10월 16일

  • Or리엘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

      사람과 사람이 만나는 일은 세계와 세계가 만나는 일.
      그래서 나는 사람을 만날 때 그 사람의 세계가 넓길 바란다 .
      내가 들여다 볼 곳이 많은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
      나눌 수 있는 것들이 많은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

      하지만
      가끔은 세계가 전혀 없는 사람도 있더라 .

      그러니 상대의 입장에서 내가 품은 세계는
      면적이 얼마나 되는지도 한 번쯤 생각을 해봐야 한다 .

      .
      .
      .
      . 10월 16일 13:06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
      .
      이석원 作 / 언제 들어도 좋은 말 中



      *~♬。나인님 작。 10월 16일 13:08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10월 14일

  • Or리엘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


      오늘도 우리는 같은 장소에서 전혀 다른 풍경을 보고 있다.
      생각해 보면 다른 풍경이기에 멋진 것이다 .




      사람이 사람을 만났을 때,

      서로가 지니고 있는 다른 풍경에 끌리는 것이다 .







      /당신의 주말은 몇 개 입니까 / 中



      *~♬。lll다다님 작。 10월 16일 12:56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Or리엘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


      인 간 의 모 든 불 행 은

      단 한 가 지
      .
      .
      .
      .
      .
      고 요 한 방 에 들 어 앉 아

      휴 식 할 줄 모 르 는 데 서

      비 롯 된 다 .



      *~♬。。나인님 작。 10월 16일 14:55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10월 12일

  • Or리엘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


      무엇이든 버려서 연관된 기억까지 잊힌다면 추억이 아니다.
      추억이라고 착각 했을 뿐이다 .
      추억이라면 그렇게 쉽게 사라지지 않을테니까,
      추억은 가만히 있어도 스멀스멀 밀려드는
      공기와 냄새만으로 되살아 난다.
      바람 한 점, 풍경 한 조각에도 아무 예고 없이
      문득 젖어드는 것이 추억이다.
      .
      .
      .
      .
      .
      그러니 버려도 괜찮다.



      선현경 /날마다 하나씩 버리기.中



      *~♬。 10월 12일 13:23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10월 10일

  • Or리엘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

      두 번은 없다
      반복되는 하루는 단 한번도 없다
      .
      .
      .
      .
      .
      그러므로 너는 아름답다




      -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두번은 없다 -


      *~♬。 10월 11일 20:38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10월 09일

  • Or리엘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

      낙엽
      .
      .
      .
      연분홍 햇살 아래
      .
      .
      .
      저렇게 고요히
      대지의 품에 안긴
      .
      .
      .
      너희들은
      영락 없는 성자 (聖者)들이다
      .
      .
      .
      .
      *~♬。。나인님 。 10월 09일 20:22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10월 06일

  • Or리엘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

      허 리 업 하 면 ( Hurry up ) 하 면

      흐 릿 하 게 ( Blurry ) 빛 날 것 도

      기 다 리 면

      기 대 만 큼

      반 짝 반 짝 빛 나 는

      때 가 와 요 .
      .
      .
      .
      .
      .


      *~♬。 10월 06일 17:26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