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연이란님의 프로필

. 06월 15일 00:29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10월 26일

  • 보경 /나                                                       /진//빨/┏〓〓┓/초/┏〓〓┓/주/┏〓〓┓/보/┏〓〓┓/파/┏〓〓┓/적/┏〓〓┓                                                       /빨/┃♡행┃/초/┃♡복┃/주/┃♡한┃/보/┃♡하┃/파/┃♡루┃/적/┃♡♡┃                                                       /빨/┗〓〓┛/초/┗〓〓┛/주/┗〓〓┛/보/┗〓〓┛/파/┗〓〓┛/적/┗〓〓┛
    저장

10월 03일

  • II유민II 억지로 늘린다면
    서로 흠집 나고 곪아오히려 상처만 더 커 지리라

    그동안 서로는 사랑도 했고 다툼도 있었고
    그러면서 정이 깊이 들었다.
    사랑과 다툼의 추억 모두 잊자,
    버리자 함께 있을 때는 우리 몫이었지만
    떠난 사람은 그의 몫을 가져가겠지

    난 가끔 생각나겠지
    애타는 가슴도 있겠지
    그러나 이제 여기까지만 하자.
    그리고 세월을 믿자
    다 지나가리니
    미련 없이 버리고 비우자
    .
    나를 너에게서 부터 내려놓으며!
    저장

09월 30일

  • II유민II 따뜻한 마음으로 다가오는 그리움
    나무가지 끝에 짙은 어둠 걸어놓고
    어딘가에 있는 것만으로도 가슴 벅찬
    그리운 이 생각났습니다

    갑자기 한줄기 바람같은 향기로
    내 그림자 뒤를 따라 옵니다
    어둠이 내려 무겁게 쏟아지는
    검은 어둠 거두며 달빛의 향연
    고요한 고독으로 그대숨결 같이
    빈하늘 가득 반달처럼 걸립니다

    현기증같은 그리움으로
    잠시 아찔한 눈부심의 달빛
    푸르스름한 빛으로 상승하는
    이 그리움의 하염없는 방황

    늘상 이런 밤의 뒤척임 속으로
    그대가 다시~
    하염없이 쏟아져
    별자리타고 걸린 그리운 이름

    별빛으로 내리는 고운 숨결
    그대 꿈꾸다 지친 그 달빛 사이로
    문득 그대가 생각났습니다
    저장

09월 29일

  • II유민II 한 잎 두 잎 나뭇잎이
    낮은 곳으로
    자꾸 내려앉습니다.
    세상에 나누어 줄 것이 많다는 듯이

    나도 그대에게 무엇을 좀 나눠주고 싶습니다.

    내가 가진게 너무 없다 할지라도
    그대여
    가을 저녁 한 때
    낙엽이 지거든 물어보십시오.
    사랑은 왜
    낮은 곳에 있는지를.
    *
    *
    *
    가을이 가기전에
    편지 한 번 써보는 것은 어떨까요?
    그리운 이에게,
    사랑하는 가족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은 분들께....
    아니면 세이에서
    그동안 흠모했던 분께두요.~ ㅎㅎ
    고은 시간되세요~^^
    저장

09월 28일

  • II유민II 글에도 얼굴이 있습니다.
    예쁜 글은 웃는 얼굴에서 나옵니다.

    즐거운 얼굴로 글을 쓰면
    글을 읽는 사람에게도
    정겨운 마음이 그대로 전해져서

    읽는 사람도 웃는 얼굴이 되고
    하나 둘 미소 짓는 사람들이 모이면
    우리 주위가 활짝 웃는 사람들로 가득 찰 겁니다.

    얼굴을 마주하지 않더라도
    직접 대화를 하지 않터라도
    우리가 사는 세상에서

    비록 한 줄의 짧은 답글이라도
    고운 글로 마음을 전하며

    읽는 사람에겐 미소를 짓게 하는
    그런 아름다운 사람들이
    더 많아지면 얼마나 좋을까요
    저장

09월 27일

  • 수전산전
    ▶♣♡내가아닌 그대가 있기에 늘 행복합니다♡♣ ◀┓.....(^_^)
    ▩☞♬♬봄날 트로트♬♬☜▩
    저장

09월 24일

  • II유민II 가슴 깊은
    바다 하나있었네

    연민의 조가비
    나 홀로 아파도
    남 몰래, 사랑의 진주 키우는
    바다 하나있었네

    세월이 무덤을 쓴
    빛바랜 쪽 사랑,
    아주 먼, 먼 바다 이야기였었네

    세월의 득도(得道)인가
    그 바다 솟구쳐 올려
    그 옛날을 노래하는
    메아리 들리는
    아름다운 계곡이 되었네

    진달래 수줍게 피던 날
    찔레꽃 새하얀 향기 뿌리던 날
    둘이서 놀고 지고
    돌아올 제, 나 홀로 좋아라 했었지
    이런 날이 있었네
    저장

09월 22일

  • II유민II 너무 똑똑하지도 말고, 너무 어리석지도 말라.

    너무 나서지도 말고, 너무 물러서지도 말라.

    너무 거만하지도 말고, 너무 겸손하지도 말라.

    너무 떠들지도 말고, 너무 침묵하지도 말라.

    너무 강하지도 말고, 너무 약하지도 말라.

    너무 똑똑하면 사람들이 너무 많은 걸 기대 할 것이다.

    너무 어리석으면 사람들이 속이려 들 것이다.

    너무 거만하면 까다로운 사람으로 여길 것이다.

    너무 겸손하면 존중하지 않을 것이다.

    너무 말이 많으면 말에 무게가 없고,

    너무 침묵하면 아무도 관심을 갖지 않을 것이다.

    너무 강하면 부러질 것이고, 너무 약하면 부서질 것이다
    저장

09월 21일

  • II유민II 수영할 줄 모르는 사람은
    수영장 바꾼다고 해결이 안되고

    일하기 싫은 사람은
    직장을 바꾼다고 해결이 안되며

    건강을 모르는 사람은
    비싼약을 먹는다고 병이 낫는게 아니고

    사랑을 모르는 사람은
    상대를 바꾼다고 행복해지는게 아니다.

    모든 문제의 근원은 내 자신이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도 내 자신이고
    내가 사랑하는 사람도 내 자신이며
    내가 싫어하는 사람도 내 자신이다.

    내가 변하지 않고는 아무것도 변하는게 없다.

    내 인생은 내가 만든다.

    내가 빛이나면 내 인생은 화려하고
    내가 사랑하면 내 인생은 행복이 넘치며
    내가 유쾌하면 내 인생엔 웃음꽃이 필 것이다
    저장

09월 20일

  • II유민II 낙엽 따라 빛나는 사랑이
    비우는 언덕 아래 구른다

    하나 두울 세엣 네엣
    밝은 고동의 사색 위로 구른다


    낙엽이 바스락거리는 소리는
    빛의 성찬을 불러 오나니

    숲속 빈터에 모여든 짐승들의
    눈과 귀가 여리 순하다


    새순 나툴 때 뾰죽하던 꿈들
    갈려나간 낡은 귀퉁이에서

    다 타고 남은 것들에게로
    불려 날려오는 금빛 가시여


    골짜기로 굴러 떨어진 낙엽들이
    썩어가는 향기를 내뿜으며

    지나치는 이의 발목을 휘어감고
    허무의 진액을 바르누나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