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엔님의 프로필

誰も信じるな。。 09월 08일 22:02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12월 15일

  • 마음이 건넨 쪽지。。


    마음을 다해 사랑할 것이다.
    무조건 그렇게 할 것이다.
    이러한 마음이 쌓이고 쌓여 결국,
    그것을 실현하게 되는 것이라 믿기 때문이다.

    두려워하지 말 것,
    매 순간 최선이 아닌 최고의 사랑을 베풀 것,
    물러서지 않을 것, 사랑 또 사랑할 것.

    그리고 무엇보다 이 모든 생각을,
    구석에 처박아두지 말 것,
    언제나 곁에 두고 꺼내 볼 것,잊지 말 것.
    그래서 진짜 인연이 다가왔을 때,
    조심스레'이게 사랑이야'라고 건네줄 것.

    마지막으로, 반드시 행복할 것.


    - 강송희 / 외로운 것들에 지지 않으려면 中에서 -

    저장

12월 08일

  • 상대와 나 사이의 의리。。


    나이가 들며 드는 생각은
    인간관계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의리'이며,
    더불어 한 가지 깨달은 것이 있다면
    끝낼 수 있을 때 관계를 끊어내는 것이
    '나에 대한 의리'를 지키는 방법일 때도 있다는 것이다.

    결국 삶에서 중요한 것은
    상대와의 의리가 아니라,
    상대와 '나'사이의 의리를 지키는 것.


    - 강송희 / 외로운 것들에 지지 않으려면 中에서 -

    저장

12월 06일

  • 현명하게 함께 있는 법。。


    상대가 바쁜 것이 나를 외롭게 하기 시작했다면,
    관계는 이미 금이 가고 있다는 증거다.
    마음으로 응원하지 못하는 괴로움에 사랑은 없다.

    나와 상대의 '미래'에,늘 함께 있을 것.
    그 중간 어디 즈음 생겨나는 무수히 많은 '감정'들에
    지지 않을 것.
    대화를 나눌 것.머릿속 생각들을'공유'할 것.'전달'할 것.
    상대와 나의 마음이,반드시'모두'편안해질 것.
    가끔 미안해하되,언제나'고마워'할 것.결론은 늘 '사랑'일 것.
    그럼으로 비로소,각자 해야 하는 일들에 집붕할 수 있도록
    절대 그 시간들이 외롭지 않도록'믿음'을 채워줄 것.
    홀로 남은 새벽을,외롭게 하지 말 것.

    • 마지막으로 서로의 꿈을 '아낌없이'응원할 것.


      - 강송희 / 외로운 것들에 지지 않으려면 中에서 - 12월 06일 13:39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12월 04일

  • 외로움이 자존심보다 커질 때
    우리는 가끔 서로의 진심을 눈치챈다
    이해는 이해고 서운함은 서운함이다
    이해는 이성의 영역이고
    서운함은 감정의 영역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해는 하는데 서운하다는 말은 모순이 아니다

    예전에는 어린 마음에 마음에 들지 않는 상대나
    내게 상처를 준 상대는 미련없이 바로 끊어냈다
    정확히 말하자면 나의 서운함을 티냈다
    하지만 지금은 구태여 그렇게까지 하지 않고도
    서서히 멀어지는 법을 안다
    티를 내는 자체가 더 상대에게 애착이 있었다고
    인정하는 행위라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 그 때문에 지금은 상대가 내게 자신의 서운함을
      표현하기 위해 연을 끊으려는 행동들로 티를 낼 때
      나는 오히려 덤덤하게 무시한다 함께
      맞장구쳐주지 않는 것이
      부스럼 없이 멀어지는 방법이라는
      사실을 이제는 알아버렸기 때문이다
      서로에게 딱 그만큼의 상처만을 감당하게 하도록

      - 강송희 / 외로운 것들에 지지 않으려면 中에서 - 12월 04일 00:48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11월 30일

  • 판도라의 상자。。

    모든 관계는,그 끝을 봐야 정의 내릴 수 있다.
    판도라의 상자처럼.
    그래서 우리는,필연적으로 선택해야 한다.
    눈앞에 다가온 상자를 열지 말지에 대해.
    단, 한 번 열어본 상자는 바닥을 드러내 끝을 마주할 때까지
    뚜껑을 닫을 수 없다.

    어떠한 관계든,각자의 방식으로 책임이 따른다.
    그 끝이 나의 의도와 다르게 흘러가더라도,
    뚜껑을 열어본 것에 대한 책임은 짊어져야 한다.
    그리고 우리는 그것을,
    상처라고 부른다.

    - 강송희 / 외로운 것들에 지지 않으려면 中에서 -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