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dy님의 프로필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9월 20일

  • 새로운출발 ㅎㅇ 방가여 타키에서 우리가 찰떡궁합상대라고 나오는데 혹시 님도 싱글이면 톡보고 칭구할까요?
    pjs0520 입니다
    저장

09월 14일

  • II유민II 손 잡아 준다고 넘어지지 않는건 아니지만,
    손 내미는 당신이 고맙고...

    응원한다고 삶이 힘들지 않은건 아니지만
    힘내라고 말해주는 당신이 고맙습니다.

    혼자 간다고 다 길을 잃는 건 아니지만,
    기다려 준 당신이 고맙고...

    말 한마디 안 한다고 우울해 지는건 아니지만,
    말 건네준 당신이 고맙고,

    고운 당신처럼 고마운 분이 있기에,
    우리들의 삶은 더욱 아름답고 향기롭습니다.

    오늘도 내 삶에 고마운 일
    가슴속에 깊이 새기며

    고마움을 함께하는
    당신이 잇어서 참 고맙습니다~^^
    저장

09월 01일

  • II유민II 홀로라는 것은
    천둥벌거숭이 철부지 하나
    물가에 앉아
    눈물로 내를 만드는 일이다

    살아간다는 것은
    사방천지가 다 가시투성이라
    온몸이 긁히고 할퀴어
    상처가 없어질 날이 없더라

    해가 떠도 어둠이고
    창을 열어도 바람마저 외면해
    어디에 마음을 두어야 할지
    발은 지표면에 닿지 않고 둥둥 떠

    그런데도 살아야 하기에
    앙다문 입술에는 선혈이 흐르고
    턱까지 치받치는 숨결
    흔들리는 발길 곧추세워야 하는데
    저장

08월 31일

  • II유민II 비오는 날은
    빗속에 숨어 오는
    그대가 눈에 보여요

    그대도
    나처럼 비를
    무척 좋아했으니까

    흐르는
    눈물 감추려
    빗속에 오시는지

    비만 오면
    빗속을 헤집고
    비와 슬피 울고 다녀요
    저장

08월 02일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