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채님의 프로필

行有不得 反求諸己 (행유부득 반구저기) '행동을 해서 원하는 결과가 얻어지지 않는다면 돌이켜 자기 자신에게 그 원인을.. 10월 14일 19:33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10월 14일

  • 비채  
    行有不得 反求諸己 (행유부득 반구저기)
    '행동을 해서 원하는 결과가 얻어지지 않는다면
    돌이켜 자기 자신에게 그 원인을 찾아야 한다'는 뜻을 가슴에 되새기는 오늘....
    저장
  • 비채  " Attitude shows who you are. "
    저장

10월 08일

  • 비채  겨울나무 / 장석주

    잠시 들렀다 가는 길입니다
    외롭고 지친 발걸음 멈추고 바라보는
    빈 벌판
    빨리 지는 겨울 저녁 해거름속에
    말없이 서있는
    흠 없는 혼 하나

    당분간 폐업합니다
    이 들끊는 영혼을
    잎사귀를 떼어 버릴 때
    마음도 떼어 버리고
    문패도 내렸습니다

    그림자
    하나
    길게 끄을고
    깡마른 체구로 서 있습니다
    저장

09월 23일

  • 비채  성이 난 채 길을 걷다가,
    작은 풀잎들이 추위 속에서 기꺼이
    바람맞고 흔들리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만두고 마음풀었습니다

    -- 이철수의 판화집 중 <길에서> --

    힘들 때.....
    그냥 견딘다...

    자존심이 무척 상할 때..
    쪽팔리지만 가끔은 참고 견딘다.
    저장

08월 31일

  • 비채  " Attitude shows who you are. "
    저장

08월 23일

  • 비채  사람은 누구나 늙습니다.
    이왕 늙는 거...유쾌하게 늙기를 소망합니다.

    늙음이 한탄스러울 때..
    아름다운 시라도 한 편을 읽을 수 있기를 바라고
    죽기보다 하기 싫은건
    참지말고 하기 싫다 말할 용기가 있으면 좋겠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이 생기면
    쉼없이 흐르는 강물을 닮은 사랑을 해보고 싶습니다.
    저장

08월 07일

  • 쉬겠습니다  돌아보니 삶은 처음부터 빈 백지였다.
    채우고 채울수록 비워지는 것이 삶이라는 것을...

    삶은 채우는 것이 아니라 비우는 것을..
    비우고 비워 처음의 마음으로 돌이가는 것이 삶이다.

    김정한<나를 찾아가는 여행중>
    저장

07월 22일

  • 비채  영화 '와호장룡'에는 이런 대사가 나옵니다.
    "주먹을 쥐면 그 안에 아무것도 없지만, 주먹을 펴면 그 안에 모든 게 있다."
    움켜쥐고 있다고 내 것이 아닙니다.
    가지려 하지 말고 그대로 있게 하십시오.
    그래야 더 중요한 것들이 채워지게 됩니다.
    • 사랑..참 어렵다. 07월 22일 15:00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비채  어떤 일때문에 짜증나 죽겠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삽니다.
    하지만 짜증의 원인은 나에게 있는데,
    짜증을 내고 싶은 타이밍에
    누군가가 나를 툭 건드렸을 뿐입니다.

    마음속에는 짜증, 화, 분노 등 온갖 부정적인 생각을 담는
    그릇이 있다고 합니다.
    이 그릇은 사람에 따라 크기에 차이가 있습니다.
    그 그릇이 차고 넘치면 짜증과 화가 외부로 분출됩니다.
    내 짜증이 외부로 넘치는 순간에 마주 친 어느 누군가에게
    내 화와 짜증의 책임을 떠넘길 수 있을지를 살펴봐야 겠습니다.
    저장

07월 09일

  • 비채  오늘 힘들어하는 당신에게 / 이채

    오늘 힘들어하는 당신에게
    마음 한 잔의 위로와
    구름 한 조각의 희망과
    슬픔과 외로움을 나눌 수 있는
    따뜻한 사랑의 메시지를 전하고 싶습니다



    살아가는 동안
    좋은 날만, 좋은 일만 있다면
    삶이 왜 힘들다고 하겠는지요
    더러는 비에 젖고 바람에 부대끼며
    웃기도 울기도 하는 것이 우리네 인생이지요



    내 마음 같지 않은 세상이라도
    내 마음 몰라주는 사람들이라도
    부디 원망의 불씨는 키우지 말고
    그저 솔바람처럼 살다 보면
    언젠가는 사철 푸른 소나무를 닮아있겠지요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