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아카시아Q님의 프로필

~~~ ♡방가워요♡♬ 청곡접수합니다♬ 행복한 저녁시간 되세요^^빅25에서 고운 시간함께 해줘서 감사합니다* ♡음악과 함께 좋은 시간.. 02월 08일 16:59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2월 01일

  • BJ아카시아Q  /나                                                                      /허둥지둥//허둥지둥/                 /허둥지둥//허둥지둥/                                      /튤립//튤립//튤립//미미쇼핑//미미쇼핑//미미쇼핑//미미쇼핑//미미쇼핑//튤립//튤립//튤립/
    저장

01월 29일

  • BJ아카시아Q  ♡━╋▶ ll Q아카시아Q On Air ◀╋━♡
    저장
  • BJ아카시아Q  /곰//보/쿵짝/곰//황/꿍짝/곰//주/꿍짝/곰//초/쿵짝/곰//빨/꿍짝/곰//검/꿍짝/곰/
    저장
  • BJ아카시아Q  ◆── /곰//곰//주/ ──◆/미미다이어트//미미다이어트//황/◆── /곰//곰//파/ ──◆
    저장

01월 26일

  • BJ아카시아Q  ♡♡♡/미미다이어트/라라/미미다이어트/라라/미미다이어트/♡♡♡/꽃/즐거운 시간되세요
    저장
  • II유민II 인연의 시간 ★

    사람에게는 누구나
    정해진 인연의 시간이 있습니다.

    아무리 끊으려 해도 이어지고
    아무리 이어가려 해도 끊어집니다.

    그렇기에 인연의 시간을 무시하고
    억지로 이어가려 한다면
    그 순간부터 인연은 악연이 됩니다.

    인연과 악연을 결정짓는 건
    우리가 선택한 타이밍입니다.

    그래서
    항상 예상치 못했던 곳에서 행복이 오고
    항상 예상치 못했던 곳에서 위로를 받고
    항상 예상치 못했던 곳에서 답을 찾습니다.

    참 인생은
    기대하지 않는 곳에서 풀리는 것 같습니다.
    저장

01월 20일

  • II유민II 마음 저린 이름을 떠올리면
    가슴은 또 이렇게 부릅니다
    살다보면 가슴에서 바람을 타고
    높은 파도를 헤칠 때
    붉은 눈시울로 들어서는 사람이
    그대입니다

    외로운 날도 몇 번은 잘 넘겼지만
    가슴 뭉클한 날도 몇 번은 잘 넘겼지만
    가슴에서 떠나지 않는 그대를
    애써 밀어내던 날
    내 안에 등불 하나 내걸고
    그 불빛 때문에 가슴저리며
    눈물로 나를 잠들게 하는
    그 그리움도 외로움도 그대입니다
    • 유민님 좋은글 감사합니다 01월 20일 23:21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II유민II 눈을 뜨면
    생각나는 사람이 있다
    눈을 감아도
    늘 그 사람은 나를 보고
    웃는 사람이다
    작은 만남이 모여
    인연의 강을 만들어
    보이지 않은 내 속의 강을 만들어
    따뜻한 행복을 준다
    말할 수 없는 내 속의 보물
    진실한 이슬 같은 보배다
    꽃이 있으니 벌 나비가 있듯이
    하늘이 있으니 별이 있는 것과 같다
    흔들이는 잎새에
    바람이 말을 하듯
    끝없이 다가오는 그 사람 향기
    온 마음을 채우는 달콤한 행복이다
    아 숨 안에 세월이 가도
    나 보다 더 나 같은 그 사람은
    별보다 예쁜 사랑이다.
    저장
  • II유민II ㉮』장 소중한
    『㉯』의 친구
    『㉰』름 없는
    『㉱』일락 향기를 맡으며
    『㉲』음을 주고
    『㉳』보같은 나에게
    『㉴』랑을 가르쳐주었지.
    『㉵』침 햇살을 맡으며
    『㉶』란 너와 나.
    『㉷』가운 너의 손을 어루만져 주었지.
    『㉸』나리아 보다 좋은 음성으로
    『㉹』인의 계절이 가고
    『㉺』란 새싹이 피면
    『㉻』얀 너와 나의 우정은 언젠가 싹트겠지
    저장

01월 19일

  • II유민II 그냥 눈물이 마르도록
    아픈 상처가 오늘따라
    뇌리속에 스처갑니다,

    배신의 황당함보다
    더아픈 눈물아닌 눈물이
    남자의 가슴속깊이
    자리해 버렸습니다,

    우리들에게
    꼬리표가 붙어야 합니까?
    또한 시린가슴에
    응어리져야만 합니까?
    엉키고 설켜버린 어제들 ,,,,
    마른상처 뒤로하고
    너와 나사이가 아닌
    우리가 되도록
    애원 합니다,
    누군가에게도
    마른 눈물이 있었다면,,,,,
    저장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