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Q제로0님의 프로필

항상 언제든지 무엇이라도 담을 수 있도록 가운데를 비워두는 수 0 20년 12월 26일 01:36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2월 13일

  • II유민II 행복한 만남은
    복 중에서도
    가장 큰 복이라고
    생각해요

    한결같은 마음
    꽃 같은 우정
    소나무 같은 신뢰로

    만남을
    이 세상 끝날까지
    지속시키며

    남남이지만
    가족처럼 다정하게
    지낼 수 있으니까요
    저장

02월 02일

  • 방문하시는 모든 분들 ...
    즐거움과 행복이 가득한 설날 되시고
    건강을 드리는 복 떡국도 듬뿍 드세요!
    모든 분들께 복 떡국을 사드리지 못하지만 마음을 전해드립니다.

    저장

01월 31일

  • ll로즈힐
    ....

    제로님~ 잘지내시죠?
    오늘 제로님이 보이셔서
    인사하려고 들렸어요~^^

    2021년은
    늘 건강 하시구
    좋은 일만 가득 가득 하시길 바래요~~^^

    ...
    • 감사합니다.
      로즈힐님 께서도 건강하시고 2021년 즐거움과 행복으로 가득하길 바랍니다. 01월 31일 22:36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20년 12월 26일

  • IQ제로0  항상 언제든지 무엇이라도 담을 수 있도록 가운데를 비워두는 수 0
    저장

2020년 08월 22일

  • IQ제로0  다가섬1
    점점 밝아오며 서서히 눈에 보이고
    점점 많이 듣려오게 되는 새벽 같이
    날마다 날마다 당신을 조금씩 알아가며
    조금씩 점점 더 당신의 안부를 궁금해 하며
    조금씩 당신의 웃음과 말 향기를 좋아하게 되며
    그렇게 한발짝 두발짝 다가서게 됩니다.

    다가섬2
    아침에 눈을 뜨면
    가장 먼저 당신이 궁금해집니다.
    아침에 눈을 뜨면
    가장 먼저 당신이 나에게 인사 하기를 기다려집니다.
    • 끝말잇기로 쓰다가...글자수가 많아져서 ....
      여기에 올려봅니다. 20년 08월 22일 13:58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IQ제로0  
    다가섬3
    당신이 아프다고 하면
    내가 대신 아파하고 싶고,
    당신이 지쳐 있으면
    내가 당신을 가장 먼저 안아주고 싶고…
    당신의 철부지 아이 같은 투정도 들어보고 싶고
    그런 당신에게 살며시 다가가
    이마에 입맞춤 해드리고 싶습니다.

    다가섬4
    당신에겐
    세상 가장 아름다운 말들로만
    이야기를 나누고 싶습니다.
    당신의 방긋한 미소를 받으며
    세상 가장 기뿐 날들이고 싶습니다.
    그렇게 한발짝 두발짝 다가서게 됩니다.
    • 다가섬5
      미완성의
      다가섬…
      < 2020년 8월 22일 > 20년 08월 22일 13:56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자연스럽게 ....
      있는 그대로의 마음으로...
      다가서는 것...
      함께 서로에게 다가서는 것...
      사랑이고, 배려이고, 이해이고, 행복이고, 즐거음이고 20년 08월 22일 14:14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20년 08월 16일

  • IQ제로0  
    ? [ 장마가 끝났다 ]
    가버렸다. 말썽꾸러기 장마가.
    취하도록 헐떡거라며
    야멸차게 선회하던 빗줄기도
    목젖까지 찰랑이다가
    큰 한숨을 쉬고 도리질 치며
    게눈 감추듯 사라져 버렸다.

    잃어버린 생명 위로
    비가 되어 버렸던 작은 숨소리들도
    두손 모아지는 간절함의 기도에
    무지개가 되어 돌아와
    사과꽃 향기 같은 작은 설레임으로
    나를 더욱 더 포옹하겠지
    저장

2020년 08월 15일

  • IQ제로0  [ 각설이 ] …
    빛 바래고 낡은 저고리
    땀에 찌든 목 깃으로 “품바!”가 울려 나옵니다.
    묵혀진 상처의 흔적을 지울 수 없어
    장타령 한가락으로 눈물을 대신 합니다.
    비틀거리다 쓰러질 듯 ,
    그래도 버티고 선 시간의 흔적들이
    파르르 떨다가 둥둥둥… 거리며
    품바! 품바 !! 울고 싶지만 웃고 있습니다.
    깊숙한 생채기의 울부짖음은
    무정한 장돌뱅이 처럼
    그냥 북을 두드리며
    막걸리 한사발에 더욱 힘있게
    “ 얼씨구 씨구 !! “
    "품바!" "품바!"
    울음 웁니다.
    저장

2020년 07월 31일

  • IQ제로0  ' 0 ' 이라고 한 이유..
    '0 '의 의미가..음수양수의 균형, 모든 것의 시작점, 꼬이지 않고 모나지 않으면서 제자리로 돌아오는 유일한 수, 항상 언제든지 무엇이라도 담을 수 있도록 가운데를 비워두는 수 라서 ' 0 ' 이 좋습니다
    저장

2020년 06월 17일

  • 아이큐0렁이님께서 별명을 IQ제로(으)로 변경하였습니다.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