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님의 프로필

그대가 다가오는 날~ 그대가 멀어지는 날~ 19년 02월 08일 00:23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2019년 11월 08일

  • II유민II 갈색 바람 사이로
    쏘아대는 태양의 빛이
    이젠 그 위세를 잃어
    갈바람 속에 휩쓸려 간다

    늦가을만큼이나
    세월을 갉아먹은 나와
    그 위력을 잃어가는
    태양과의 동질감으로 서러운데

    한 잎씩 날려 보내고
    앙상하게 변해가는 나무는
    내어줄 것 다 내어주어
    빈 몸으로 남아 을씨년스러워

    이울어 가는 계절의 끝자락
    그와 함께 사위어가며 쪼그라드는
    나를 보는 것 같아 마음 짠하고
    지금도 한 잎의 단풍이 떨어지는데
    • 좋은글 감사합니다,,ㅎㅎㅎ 19년 12월 18일 13:57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