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T다래ll넝쿨님의 프로필

매일 웃는 사람은 모든것이 괜찬아서가 아니라 좋을때도 나쁠때도 미소 짓는 법을 배웠기 때문이다 02월 10일 17:22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5월 20일

  • 별이업은넝쿨님께서 별명을 DT다래ll넝쿨(으)로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 DT다래ll넝쿨님께서 별명을 별이업은넝쿨(으)로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 별이객원방송님께서 별명을 DT다래ll넝쿨(으)로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 DT다래ll넝쿨님께서 별명을 별이객원방송(으)로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 II유민II 나이가 들면서 눈이 침침한 것은 필요 없는것은 보지말고 필요한것만 보라는것이요 귀가 들리지안는것은 작은것은 듣지말고 큰것만 들으라는 것이다. 이가 시린것은 연한 음식만 먹고 소화불량 없게 하려는 것이요 걸음이 부자연 스러운것은 매사에 조심하고 멀리가지 말라는것이며 머리가 햐얗게 되는것은 멀리 있어도 나이든 사람인것을 쉽게 알아보게 하기 위함이고 정신이 깜박이는것은 살아온 세월을 다기억하지말고 좋은기억 아름다운 축억만 기억하라는 것이라네요..공감 하는글이라 옮겨봅니다..
    • 다래도 공감 한표 꾸욱 누릅니다 ㅎㅎㅎㅎ
      유민님 잠시후에 저녁도 맛나게 드시길 바랍니다~~~^&^ 05월 20일 16:51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5월 19일

  • II유민II 그리운 사람 다시 그리워
    사람을 멀리하고 길을 걷는다

    살아갈수록 외로워진는
    사람들의 말이 더욱 외로워

    외롭고 마음 쓰라게 걸어가는
    들길에 서서

    타오르는 들불을 지키는 일을
    언제나 고독하다

    그리운 사람다시 그리워
    그리운 사람을 그리워하면

    어둠 속에서 그의 등불이 꺼지고
    가랑잎 위에는 가랑비가 내린다
    • 진성/님의등불..........이노래가 갑자기 생각이나네여...
      누가 다래의 등불일까여....ㅎ.ㅎ 05월 20일 16:50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5월 18일

  • DT다래ll넝쿨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05월 17일

  • II유민II ─┼─㉦├─랑ㆅH

    외모는그 사람의 모양이고

    말은그 사람의 인격이다

    옷 차림은그 사람의 색깔이고

    행동은그 샤람의 향기이다

    어느것 하나 소홀히 해서는 안되는 것 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겉 모습을 보고 느끼고 그 사람을 평가한다

    내면의 아름다움은가까이에서 들여다 보아야 알수있다
    • 내면의 아름다움...
      참 보기 힘이 들지여 ㅎㅎㅎㅎ 05월 17일 14:14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5월 16일

  • II유민II ┏━━━━━━━‥ 친구의 십겨l명 ‥━━━━━━━┓
    ┠─▷‥친구의 친구를 질투하지말고、
    ┠─▷‥친구의 성공을 시기하지말고、
    ┠─▷‥돌아서서 친구를 욕하지말고、
    ┠─▷‥친구의 OlOF기를 경청해 줄 수 있고、
    ┠─▷‥친구어l거l 여l의와 존경을 표시 할줄알고、 
    ┠─▷‥친구를 속이려하지말고、
    ┠─▷‥친구의 과실에 용서를 베풀고、
    ┠─▷‥친구의 고난속으로 팔을 걷어부치고 뛰어들고、
    ┠─▷‥친구에게 하l가되는것을 강요하지말고、
    ┠─▷‥친구를 나처럼 아끼고 사랑하여라、 
    ┗━━━━ 오늘 하루도 좋은일로 가득하서l요 ━━━━┛
    • 친구...
      쉽게 사귄 친구는 쉽게 헤어지더라구여 ㅎㅎㅎㅎ 05월 17일 14:14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5월 15일

  • II유민II 낯선 길을 걷고 있다
    전혀 아무런 흔적도 없는 길을
    아마도, 그 길은 험난하고 가시밭길 같은
    그런 길일 것이다

    희뿌연 밤안개처럼
    분간조차 할 수 없는 길이지만
    희미한 불빛을 찾아서
    외롭고 힘들어도 결코 포기할 수 없는 길이기에
    묵묵히 걸어갈 것이다

    마음에 찬 바람이 불어온다
    마음이 얼어 부서지는 것 같다
    그래도, 걸어갈 것이다
    초라함보다는 우아하게
    늘 푸른 소나무처럼 변함없는 마음으로
    • 외롭고 험난한 길이네여....
      유민님 남은 오후도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05월 17일 14:13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