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자리에서님의 프로필

http://mubop.saycast.com 18년 12월 10일 00:54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8월 22일

    • 모두 그렇게 살아가는 거였어
      때로는 몸을 웅크리고, 때로는 손을 뻗어가면서..
      고독한 섬으로 남고 싶어 하면서,
      요란한 파도를 기다리기도 하는
      그런 불안전한 마음으로... 08월 25일 02:11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7월 20일

  • 하루의 마지막은
    걱정으로 뒤덮지 말고
    푹신한 이불만 덮었으면...
    따뜻하게..
    굳나잇...

    • 힘들었다
      그리고 길었다
      그래서 대견하다 08월 03일 22:03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6월 30일



  • 10th muBop

    • 시간과 강물은 정말 닮았습니다
      소리 없이 흐릅니다
      멈추지 않습니다
      한쪽으로 흘러갑니다
      그래서 같은 강물에 두번 손을 씻을 수가 없다라는 거...

      언제나 고마운 마음입니다 06월 30일 14:00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4월 01일





    • 감동은 소소한 것에서부터 시작하고
      감동은 작은 관심이 불러오기도 하며
      감동은 배려에서 전해지기도 하니 그러므로
      감동이라는 것은 진심을 그에게 주는 것이다... 07월 01일 21:57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힘들 때는 지나갈 순간이라고 여기고..
      행복할 때는 또 올 순간이라고 기대하며.... 07월 17일 01:05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박카스 원샷~! 07월 17일 01:06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3월 30일

  • 물같은 사람이고 싶다
    별 맛이 없는것 같고
    시간이 좀 오래 걸리더라도
    자극적인 맛에 질리면
    결국, 물을 찾게 될 것 같은
    사람이 되고 싶다...

    저장

02월 27일


  • 너무 힘든 요즘
    답답한 날들 지나가고
    빨리 좋은 날 오기를..

    • 걱정 다 사라지고
      행복한 일만
      생기는 4월 되길... 04월 01일 00:06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차근차근히 하면 못 할 일도 없단다... 06월 09일 20:33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답답하고 길고 쉼지어 무서운 날들이 다시 이어지고 있다
      당연한 일상들이 당연한 것이 아니게 되어 있는 지금
      때로는 귀찮고 원하지 않더라도
      우리는 잘 지켜내고 버텨내야 한다.. 08월 30일 23:07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2월 09일

    저장

01월 01일



  • 새해 우리 모두에게 좋은 일 더욱 많기를..
    따뜻하고 넉넉한 한해가 되길..

    저장

2019년 12월 02일

  • 매일 똑같은 시간
    똑같은 장소에
    똑같은 일과 똑같은 사람
    거의 비슷한 욕구와 거의 OX 아니면 예, 아니오
    같은 해결 방법
    앞뒤로 또는 좌우로 회전하는 것밖에
    다른 방법이 없는
    큐빅을 푸는 것 같은 일상...

    • 그래서 주말이면 사람들이 변하나보다... 19년 12월 02일 22:28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오늘 '천천히' 'slow'에 나를 맡기고 싶었다..
      뭐든지 천천히 하기..
      슬로우 비디오처럼. 밥도 천천히 씹고
      느릿느릿하게 걸어다니고 차를 몰아도 천천히
      물흐르듯 말도 천천히...
      근데 제일 중요한건 생각을 느리게 하는 거..
      여유있고 느긋하게 한꺼번에
      여러가지 생각으로 숨을 가쁘게 하지 않고
      창문이면 창문, 나무면 나무,
      보고픈얼굴이면 그 얼굴 하나
      오롯이 내 마음속에 그려보는 거.. 01월 19일 22:26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9년 09월 17일



  • 나의 박카스 ♡

    • 피하지 못하는 내길
      어제를 살아서 오늘
      오늘 살고나면 내일
      어제, 오늘, 내일.... 19년 10월 14일 22:48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어제는 하늘이 면사포 쓴것 같았는데
      오늘은 완전히 거적떼기 뒤집어 쓰고 있는것 같다
      매일 하늘을 보며 그런 생각을 한다
      저렇게 넓은 하늘도 요 변덕을 떠는데
      사람 맘 변하는 건 얼마나 쉬운 일이까 하고..
      근데 또 그렇지도 않다
      사람마음이 오히려 나무토막 같고 돌덩이 같아서
      변함없을 수도 있다
      한사람 보고 싶으면 그야말로 눈을 떠도 눈을 감아도
      님생각 뿐인것처럼....
      이런 거적떽 뒤집어 쓴 것 같은날은 더... 19년 12월 21일 23:20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우리가 있는 자리가 귀중한 것이 아니라..
      우리가 움직이고 있는 방향이 소중한 것이다.. .....by 홈즈 06월 08일 00:24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