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나님의 프로필

OnAir/파/↖스타추가↖/초/↖장미꽃선물↖/빨/↗방송듣기작은소망 405060↗/파/↗즐겨찿기↗/빨/↗신청곡.사연↗/파//검/방문을환.. 01월 14일 13:07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1월 21일 (오늘)

  • 유민 잔잔한 사랑이 좋습니다.

    보일듯 말듯...
    그렇게 서로의 사랑이 굳어
    큰소리로 말하지 않아도
    가슴으로 느낄 수 있는
    잔잔한 사랑이 좋습니다.

    조용한 사랑이 좋습니다.
    계속 주기만 하고
    작게 받아도 크게 기뻐하며
    오직 단 하나 사랑밖에 모르는
    바보 같은 사랑이 좋습니다.

    우리가 나누는 사랑이 좋습니다.
    멀리 있어도 보이지 않아도
    언제나 함께 있는 듯
    서로에게 힘을 주고
    기쁨을 주고 위로를 주는
    우리가 나누는 사랑이 좋습니다.
    저장

01월 18일

  • 유민 누구인가를 대답해 주십시오
    죽음보다 무서운 성 안에
    가슴 찢는 囚人으로
    우는 내가 누구인가를

    지금은 아무것도
    생각할 수 없습니다

    들꽃 하나 피지 않은
    나의 사막에
    당신은 무엇을 주시렵니까

    (_._+)::
    긴 세월에도 헐릴 수 없는
    견고한 城 안에
    뱀처럼 꿈틀대는 죽음을 보았습니다

    절망의 늪에서 몸살을 앓으며
    비로소 눈뜨는 목숨의 환희

    어둠의 물레가 잣는
    운명의 흰 실로 옷감을 짜며
    아직도 알 수 없는
    당신의 대답을 기다립니다

    나는 당신의 누구인가를
    어둠의 주인이여
    저장

01월 17일

  • 착한오빠 ^^**..?
    저장
  • 유민 기울어져 돌고 있는
    지표면에서 우리는
    먹고 마시고 잠자고
    울고 웃고 사랑하며. .
    세상은 늘 그렇듯이
    변화무상하게 흘러 가고 있다

    발전인지 파괴인지
    앞으로만 가고 있는
    세상에 대한 피로감을
    한 잔의 커피로 희석시키며
    소여와 미열의 시간들이
    겨울바람에 흔들리는 12월을
    심둥하니 내어다 보며 음악에 귀를 담근다

    지구의 주인인양
    마구 만들고 쓰고 버리다
    바이러스에 묶여버린
    일상의 답답증에도
    인간의 욕망은 뒹굴고 있다

    계절은 무채색으로 침잠해지고
    끝인듯 시작인듯 시간은 돌지만
    너의 시간과 나의 시간은 다를 것이다

    한 해의 끝자락
    우리 부디 따뜻한 시선으로 서로를 안아주자
    사는 그 날까지
    저장

01월 16일

  • 유민 굿모닝!..
    행복한 주말 여요로운
    아침입니다

    날씨가 추워졌어요
    따뜻한 차 한잔의 여유와
    행복한 시간 되시고

    오늘도
    아름다운 사랑 향기로
    가득 채우시는
    마음의 힐링 되시고

    환한 미소와 함께
    웃음꽃 활짝 피우세요

    코로나 조심하시고
    늘 건강 유의하세요

    즐거움과 행복이 넘치는
    해피주말 되시길요♡♡
    저장
  • 안나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01월 15일

  • 유민 포기한다는 건
    때론
    마음의 약이 된다

    조급함
    집착에서 벗어나
    자유로운 마음으로
    지낼 수 있으니

    바늘구멍만 한
    희망을 안고
    노력했던
    눈물겨웠던 시간

    이젠
    편안하게
    놓아주리

    긴 겨울이 지나고
    봄이 되면
    새순으로
    태어나리라 여기며
    저장

01월 14일

  • 유민 글로 맺은 아름다운 삶의 인연 ..

    아름다운 글과 음악에

    마음을 담고

    사랑을 실어 만난 우리입니다.

    비록 얼굴을 마주 볼 수는 없지만
    주고받는 한 줄의 글로도
    서로 마음을 읽을 수 있는 우린
    글로 맺은 아름다운 삶의 인연인걸요.

    지금 이 시간이 먼 훗날
    아름다운 추억으로 간직될 수 있도록
    넉넉한 사랑을 함께 나누며
    꽃보다도 향기롭고
    영롱한 별빛보다도 아름다운 삶으로
    곱게 수놓아 가고 싶습니다.
    아름다운 글과 음악에
    사랑의 다리를 놓아
    비록 글로 맺은 인연이지만
    현실 속에서의 인연 못지않게
    소중하고 아름다운
    삶의 인연이면 좋겠습니다.
    저장
  • 안나  OnAir/파/↖스타추가↖/초/↖장미꽃선물↖/빨/↗방송듣기작은소망 405060↗/파/↗즐겨찿기↗/빨/↗신청곡.사연↗/파//검/방문을환영합니다
    저장

01월 13일

  • 유민 인연의 시간 *


    사람에게는 누구나
    정해진 인연의 시간이 있습니다.

    아무리 끊으려 해도 이어지고
    아무리 이어가려 해도 끊어집니다.

    그렇기에
    인연의 시간을 무시하고 억지로 이어가려 한다면
    그 순간부터 인연은 악연이 됩니다.

    인연과 악연을 결정짓는 건
    우리가 선택한 타이밍입니다.

    그래서 항상 예상치 못했던 곳에서 행복이 오고
    항상 예상치 못했던 곳에서 위로를 받고
    항상 예상치 못했던 곳에서 답을 찾습니다.

    참 인생은
    기대하지 않는 곳에서 풀리는 것 같습니다.
    저장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