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음지애님의 프로필

桐千年老恒藏曲 (동천년로항장곡) 오동나무는 천년을 살아도 제 가락을 잃지아니하고, 梅一生寒不賣香 (매일생한불매향.. 21년 06월 30일 22:29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5월 21일

    저장
  • TJ청음지애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당신의 이름 / 이성희

      당신의 이름 하나...
      듣는 것만으로,
      가슴 썰레는 낮은 속삭임...

      고운한 밤,
      바람곁에도...
      당신의 이름 석자 가슴 울려주고,

      가만히 배개를 고이고,
      드러누워도...
      그 이름 가로 세로 이뿔이 되고,

      흐르는 음악 속에,
      눈감으면...
      그대의 이름은 사랑의 여울,

      관 속의 수의 누워서도...
      간직할 것은 다만 당신의 이름,
      당신은 나의 별이 된다. 05월 21일 14:56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TJ청음지애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그리움을 말한다 / 윤보영

      그리움...
      한 자락 담고 사는 것은,
      그만큼 삶이...
      넉넉하다는 뜻이다.

      그립거든...
      그리운 대로 받아들이자,
      마주 보고 있는 산도...
      그리울 때는,

      나뭇잎을 날려...
      그립다 말을 하고,
      하늘도...
      그리우면 비를 쏟는다.

      우리는...
      사랑을 해야 할 사람이다.
      그립거든...
      그리운 대로 그리워하고,

      생각나면...
      생각나는 대로 받아들이자.
      가슴에 담긴 그리움도...
      아픔이 만든 사랑이다 05월 21일 14:55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가슴에 담고 있는...
      그리움을 지우려 하지마라,
      지운 만큼 지워진 상처가 살아나고,
      상처에는 아픈 바람만 더 아프게 분다.

      그리울 때는...
      무얼 해도 그리울 때는,
      하던 일을...
      잠시 내려놓고 그리워하자.

      가벼운 마음으로...
      사는 맛을 느낄 수 있게,
      그리우면...
      그리운 대로 그리워하자.

      그게...
      우리가 살아가는 길이고,
      그게..
      우리가 해야 할 사랑이다. 05월 21일 14:55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TJ청음지애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거리에는...
      일방통행이 있지만,
      사람의 감정에는...
      일방통행이없다.

      내가 좋아하면,
      당신도 나를 좋아하고,
      내가 미워하면...
      당신도 나를 미워한다.

      그가 슬프면...
      내 마음도 슬픔이 번지고,
      그가 웃으면...
      내 마음에도 기쁨이 퍼집니다.

      서로서로 기대고 산다는것,
      그것이 바로 인연이겠지요.

      "참 좋은 당신을 만났습니다" - 中 - 05월 21일 14:54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코비 *´```°³о,♡ 며칠 속의 나 ♡,о³°``*









    글 美風 김영국





    시간이 얼마나 흘렀을까
    내 정신(精神)은
    시간의 미로 속에서 잠들고 있다

    며칠의 시간이 흘렀다
    내 정신(精神)은
    방황의 늪에서 푸시시 잠을 깨
    해맑은 하늘을 보았다

    눈이 부신 파란 하늘은
    내 정신(精神)을 질책이라도 하듯
    강한 햇살로 채찍질한다

    내 정신(精神)은
    며칠의 삶을 생각해 본다
    되돌릴 수 없는 그 시간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³о,♡ 즐거운 주말 되세요 ♡,о³°``*
    저장
    • 리지님! 고마워요~~
      이쁘게 쓸께요, 주말 즐겁게 보내시고
      고운시간 하세요~~~^*^~ 05월 21일 14:08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5월 20일

  • TJ청음지애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이 깊은 상처를 / 하이네

      내 마음의 깊은 상처를...
      고운 꽃이 알기만 한다면,
      내 아픔을 달래기 위해...
      나와 함께 눈물을 흘려 주련만,

      내 간절한 슬픔을...
      꾀꼬리가 안다면,
      즐겁게 지저귀어 내 외로움을...
      어쩌면 풀어 줄 수도 있으련만,

      나의 이 탄식을 저 별이...
      황금빛 별이 알기만 한다면,
      그 높은 곳에서 내려와...
      틀림없이 위로해 주겠건만,

      그렇지만 이내 슬픔 아는 이 없네,
      알아 줄 사람은 오직 한 사람, 05월 20일 02:04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내 가슴을 손톱으로...
      갈갈이 찢어 놓은 오직 한 사람...... 05월 20일 02:04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5월 19일

  • TJ청음지애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그리운 사람 그리워 / 정승호

      그리운 사람 다시 그리워,
      사람을 멀리하고 길을 걷는다.
      살아갈수록 외로워지는...
      사람들의 말이 더욱 외로워,

      외롭고 마음 쓰라게 걸어가는,
      들길에 서서...
      타오르는 들불을 지키는 일을,
      언제나 고독하다.

      그리운 사람다시 그리워...
      그리운 사람을 그리워하면,
      어둠 속에서 그의 등불이 꺼지고,
      가랑잎 위에는 가랑비가 내린다. 05월 19일 15:34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TJ청음지애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오월 아침 / 도종환

      찔레꽃이 핀 아침입니다.
      하늘색 옷을 입고...
      할머니와 함께 유치원에 가는,
      아들의 뒤를 따라 출근을 합니다.

      돌틈에 자라는 풀...
      한창 푸르게 크는 밤나무 잎 새로,
      오랜만에 푸르게...
      내려앉은 하늘을 보며,

      자꾸만 뒤를 돌아다보는 아이에게,
      어서 가자고 손짓을 하고,
      어제 죽은 또 한...
      사람의 젊은이를 생각합니다. 05월 19일 15:32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찔레꽃이 피고...
      나뭇잎이 마음대로 자라는,
      해마다 오월은...
      푸른 아침과 함께 오건만,

      아직도 목숨을 건...
      싸움은 그치지 않고 있습니다.
      되찾아야 할 것들을...
      목놓아 부르며,

      하늘 한 중턱에...
      목숨을 꽂는 사람들과,
      이미 던질 것을...
      다 던진 마음으로, 05월 19일 15:32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아직 살아서 싸우는 사람들의,
      끝나지 않은 오월의 아침을 걸어갑니다.
      그 많은 죽음들 때문에...
      꼭 부활을 생각케 되는,

      죽은 자에게도...
      산 자에게도 잊혀질 수 없는,
      또 다시...
      찔레꽃 피는 오월의 아침입니다. 05월 19일 15:32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5월 17일

  • TJ청음지애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오월이라고 / 이은봉

      오월이라고...
      오동꽃 벙글어진다,
      아카시꽃 하얗게 웃는다.

      새끼 제비들 벌써 빨랫줄...
      위에까지 날아와 앉는데,
      모란꽃 뚝뚝 떨어진다

      한바탕 흙먼지를 날리며,
      회오리바람 분 뒤...
      타다다다, 여우비 쏟아진다.

      지난 1980년대 이후,
      꽃 피고 지는 오월...
      함부로 노래하지 못했다. 05월 17일 18:46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최루탄 가스로 가득 찬,
      역사에 들떠...
      꽃이나 나무 따위 들여다보지 못했다.

      오월이라고...
      눈 들어 숲 바라보니,
      반갑다고 오동꽃 눈 찡긋한다.

      어이없다고 아카시꽃 헛기침한다,
      이제는 꽃이며...
      나무와도 좀 친해져야겠다.

      저것들, 이승 밖에서부터,
      나를 키워준 것들...
      너무 오래 버려두어 많이 서럽겠다. 05월 17일 18:47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