꽁치님의 프로필

잘 움직이자 01월 09일 02:51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1월 15일

  • 유민 바람의 이름으로

    땅에 낡은 잎 뿌리며
    익숙한 슬픔과 낯선 희 망을 쓸어 버 리는
    바람처럼 살았다
    그것으로 잘 살았다 말할 뻔했다

    허공을 향해 문을 열어놓는 바람에도
    너는 내 전율이다 생각하며 길을 걸었다
    그것으로 잘 걸었다.말할 뻔했다

    바람 소리 잘 들으려고
    눈을 감았다
    그것으로 잘 들었다.말할 뻔했다

    바람은나무밑에서 불고
    가지 위에서도 분다
    그것으로 바람을 천하의 잡놈이라,
    말할 뻔했다

    천양희님의
    '새벽에 생각하다'중에서...
    저장

01월 13일

  • 꽁치님께서 SL터보님을 스타CJ로 등록하였습니다.
    저장

01월 12일

  • 꽁치님께서 SL동하님을 스타CJ로 등록하였습니다.
    저장

01월 09일

  • 꽁치  잘 움직이자
    저장

01월 08일

  • 꽁치님께서 SL체Ri앵두님을 스타CJ로 등록하였습니다.
    저장
  • 상어님께서 별명을 꽁치(으)로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 꽁치님께서 별명을 상어(으)로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 꽁치  너무 복잡하다 어떻게 해야 하나
    저장

01월 05일

  • 꽁치  잠정 휴업!!
    저장

2020년 11월 30일

  • 꽁치  다시 활발한 움직임을 하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