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바라기님의 프로필

... 07월 08일 08:47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12월 10일

  • 어린시절추억 ★ 마음 ★

    가까이 있어도
    마음이 없으면 먼 사람이고

    아주 멀리 있어도
    마음이 있다면 가까운 사람이니

    사람과 사람 사이는
    거리가 아니라 마음이래요.

    마음을 다스리는 사람...
    마음을 아프게 하지 않는 사람...
    따스한 말을 하는 사람...
    위로의 마음을 전하는 사람...

    그런 마음을 가진 사람이 좋아요.
    그런 마음을 갖고 살아요.

    - <마음의 편지> 中 -
    저장

11월 16일

  • 큐티 라기 언니 저 큐티에여 잘지내은지 부산만덕은언니 잘 지키고잇은건지

    궁금함 ㅋㅋㅋ
    • 잘 지키고 있지...동생? 대명 바꾼겨?? 11월 17일 00:02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11월 02일

  • 주말즐겁고 행복 하세요^^

    저장

10월 23일

  • 어린시절추억 말 한마디로 당신은 평가받습니다.


    말 한마디로 당신은 평가받습니다.
    좋은 말을 하면 좋은 사람이 되고
    아름다운 말을 하면 아름다운 사람이 됩니다.

    말 한마디가 당신의 이웃입니다.
    친절한 말을 하면 모두 친절한 이웃이 되고
    거친 말을 하면 거북한 관계가 됩니다.

    말 한마디가 당신의 미래입니다.
    긍정적인 말을 하면 아름다운 소망을 이루지만
    부정적인 말을 하면 실패만 되풀이됩니다.

    말 한마디에 이제 당신이 달라집니다.
    예의 바르게 겸손한 말은 존경을 받습니다.
    진실하면 자신 있는 말은 신뢰를 받습니다.

    - 좋은 글 중에서 -
    • 좋은글 감사합니다... 10월 24일 00:05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10월 09일

  • 어린시절추억 ★ 당신을 믿습니다. ★

    많이 넘어지는 사람만이
    쉽게 일어나는 법을 배웁니다.

    살다보면 지금보다 더 많이
    넘어질 일이 생길지도 모릅니다.

    갈피를 잡지 못하고
    마음이 흔들릴 때가 있을지도 모릅니다.
    그렇다고 축 처진 어깨로 앉아 있지 마세요.

    일어나세요.
    넘어진 자리가 끝이 아닙니다.

    넘어진 그 자리가
    눈물 흘린 그 자리가
    포기하려 했던 그 자리가 새로운 출발점입니다.

    시작하는 순간 모든 일이 가능해집니다.

    당신이니까 가능합니다.
    당신이니까 해낼 수 있습니다.
    당신은 당신이니까?

    힘내서 다시 툭툭 털고 일어나는 당신을 격려합니다.

    오늘도 당신을 믿습니다.


    - 김이율 '힐링북' 中 -
    저장

09월 16일

  • 어린시절추억 ★ 내가 행복한 이유 ★

    내가 안고 가야 할 아픔과 힘듦이라면
    남을 탓하지 말자.

    나만 아프고 힘든 것 같지만
    나보다 더 아픈 이도 힘든 이도
    꿋꿋하게 열심히 잘 살아가더라.

    가끔은 입맛이 없을 만큼 너무 쓰지만
    좋은 약이 되고 삶의 노하우가 생기니
    이 또한 일거이득이지.

    아등바등 살아온 날들
    넉넉하지 못한 삶에 실망하지 말고
    부유한 사람들의 생활을 부러워말자.

    항상 긍정적이고
    햇살 같은 환한 미소를 지닌 내가
    이보다 더 고맙고 행복한일은 없지...

    - <행복이 따로 있나요.> 中 -
    저장

08월 13일

  • 무더운날씨에요 항상건강 챙기세요^^

    저장

02월 20일

    저장
    저장

01월 22일

  • 어린시절추억 ♧ 지우고 다시 쓰는 생각 ♧





    "빨리"의 "ㅃ"을 썼다가 지우고
    "천천히"의 "ㅊ"을 썼습니다.
    처음에는 빨리 해야 할일 같았지만다시 생각하니 천천히 하는 것이 더 좋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두려움"의 "ㄷ"을 썼다가 지우고
    "평화"의 "ㅍ"을 썼습니다.
    처음에는 내가 시작하려는 일이 두려웠지만
    다시 생각하니 내가 성실과 친절로 일하면
    누구보다 잘할 수 있을 것 같아 마음이 편안해졌습니다.

    "미운"사람의 "ㅁ"을 썼다가 지우고
    "사랑"하는 사람의 "ㅅ"을 썼습니다.
    처음에는 그를 미워하는 줄 알았습니다.
    그러나 다시 생각하니
    나는 그를 깊이 사랑하고 있습니다.


    ~< 중 략 >~


    - 좋은생각 중에서 -
    • 감사합니다
      글을 읽다보니 "그대에게 줄 말은 연습이 필요하다" 라는 말이 생각이 나네요...우리는 너무나 쉽게 하고싶은 말을 내 뺕는데...다듬고 다듬어서...서로가 안 다치게....따뜻함이 전해 질 수 있도록.... 01월 23일 17:30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