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멋진남sS님의 프로필

.... 03월 05일 20:02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3월 23일

  • II유민II 폭설이 내린 머리에는
    머리카락보다 많은
    사연이 있고,

    주름이 깊은 이마에는
    고뇌하며 견딘
    세월의 흔적이 있고,

    휘어진 허리는
    그동안 알차게 살았다는
    인생의 징표인데,

    그값진 삶을 산 당신에게
    그누가 함부로 말하겠는가!?

    남은 삶이 짧아도
    함축 된 심오한 삶의 무게를
    그 누가 가볍다 하겠는가!?

    당신이 남긴 수많은 발자국의
    그 값진 인생은
    박수받아 마땅하다.

    건강관리 잘하시고 오늘하루도 행복하세요
    저장

2015년 09월 19일

  • Ss멋진남sS님께서 벳볼님을 스타CJ로 등록하였습니다.
    저장

2014년 01월 25일

  • 멋진남님ㅁㅁㅁ멋진라이브만큼 최고로 행복한날 되셔영ㅇㅇ
    생일 축하드려영ㅇㅇㅇㅇㅇ^^*

    저장

2013년 09월 09일

  • s루인s ♡오늘의 명언♡

    서로의 본성이
    다르다는 사실을 무시하기 때문에
    남자는 여자한테 남자처럼 생각하고
    반응하기를 기대하고,

    여자 역시 마찬가지이기에,
    온 세상은 오해와
    사고와 문제로 가득한 것이다.

    그러므로 남녀가 서로를
    이해하지 못한다는 사실을
    이해ㅘㄴ다면 서로를
    이해하기 시작할 수 있을 것이다
    • 가끔 멋진 라이브 잘들어염^^ 13년 09월 09일 23:56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3년 01월 01일

  • 제로 멋진남님 안녕 하세요~ 새해가 왔습니다
    새해에는 소망하는 일들이 모두 이루어지길
    바랍니다 그리고 건강 하세요~
    저장

2012년 12월 27일

  • 어느덧... 한해의 해가 저물어 가고 있습니다.

    아쉬움은 잊으시고~~

    맞이 할 새해는 더욱더 행복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올 한해 수고하셨습니다.^^*

    멋진남님... 새해 복 많이 받으셔요^^*

    저장

2012년 10월 06일

  • 알럽아르셔 사람은 좋아하고

    만남을 그리워하며
    작은 책갈피에 끼워 놓은
    그러한 예쁜 사연을 사랑하고

    살아있어 숨소리에

    감사하며 커다란
    머그잔에 담긴 커피 향처럼
    그 향기로운 아침이 행복합니다

    어디서 끝이 날지
    모르는 여정의 길에 이야기
    할 수가 있는 사람이 있어서 좋고

    말이 통하고 생각이 같고
    눈빛 하나로 마음을 읽어주는
    좋은 친구가 있어 행복합니다.

    녹슬어 가는 인생에

    사랑 받는 축복으로
    고마운 사람들과 함께하는
    음악처럼 흐르는 하루가 참 행복합니다
    저장

2012년 10월 02일

  • 알럽아르셔 그대 지쳐 쉬고 싶을 때
    안아주고 싶은 모성의 본능보다
    아름다운 여인의 눈빛 하나뿐인 사랑
    당신 가슴 뜨거운 불꽃으로 지폈다


    사랑은 천릿길
    끝없는 기다림의 연속일지라도
    그대 오는 길 마중하는 기쁨으로 사는 것
    애틋한 우리 사랑 오래 지속되도록
    오늘도 기다렸던 거였다



    당신 가슴 온통 흔들어서 함께 아프자고
    사람아 마지막 그대 이름 부르는 날까지
    영원히 당신만을 사랑한다는
    그대에게도 무작정 간절한 사람 내가
    당신을 사랑하는 이유인거다
    저장

2012년 09월 09일

  • 알럽아르셔
    가을이 오는 길목입니다.
    멀리서 아주 멀리서
    새끼 강아지 걸음처럼 가을이 오고 있습니다.





    이제 막 잠에서 깨어나
    바다 끝에서 연분홍 혀를 적시고
    떨리듯 다가오는 미동
    괜스레 가슴이 미어집니다.




    가을이 오고 있습니다.
    내 마음 안달이 났습니다.
    차마 전하지 못했던 사랑
    가을보다 먼저 전하고 싶어서
    내 마음 안달이 났습니다.




    물살 같이 빠른 세월이라
    사랑도 그렇게 흘러 갈까봐
    미루고 미루어 전하지 못한 마음
    어린 짐승 날숨같이 떨며
    소리없이 그대를 부릅니다
    저장

2012년 08월 28일

  • LO샤블VE 웃음의 분량이

    곧 행복의 분량입니다

    오늘도 실컷웃으시고 행복하세요

    오늘도 화이팅 입니다..
    저장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