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썬님의 프로필

Lionel Richie - Say You Say Me 08월 30일 12:51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9월 26일

  • 레드썬님께서 SJ봄꽃님을 스타CJ로 등록하였습니다.
    저장

09월 25일

  • II유민II 고여 있는 슬픔이다.
    고여 있는 침묵이다.

    강물처럼 몸부림치며 흐르지 않고
    바다처럼 포효하며 일어서지 않는다.

    다만
    바람부는 날에는
    아픈 편린으로 쓸려가는 물비늘.

    기다림 끝에 흘리는 눈물들은
    기다림 끝에 흘린 눈물들끼리
    한 자리에 모여 호수가 된다.

    온 하늘을 가슴에 담는 사랑이 된다.......
    저장

09월 15일

  • II유민II 바쁘게 지나가는 일상중에서도
    갑자기 불어오는 바람같은 외로움이
    스치고 지나가고...
    맛없는 김치찌개를 먹어도
    그리운 사람이 기억 속에서
    불쑥 튀어나온다...

    아름다운 하늘의 구름을 보고도
    평범한 가로수길을 걸어도
    그안엔 기억을 헤집고 나오는
    그리운 얼굴이 있다...

    이젠 ... 어쩌면 가끔은 그리워 할수있는
    얼굴이라도 있다는 걸로
    이 외로움을 위로하며 살아가야 하는
    날들이 더 많이 있겠지...

    그래...별로 특별할것도 없는
    일상에 평범하게 찾아오는 위로...
    그렇게 위로 받으며 살아야지...
    저장

09월 08일

  • II유민II 물 위에 글을 쓸 수는 없다
    물 속에서는 조각도 할 수 없다
    물의 본성은 흐르는 것이다

    우리의 성난 감정은
    바로 이 물처럼 다루어야 한다

    분노의 감정이 일어나면
    터뜨리지 말고 그냥 내버려 두어라

    마치 강물이 큰 강으로 흘러가듯이
    분노의 감정이 자신의 내면에서
    세상 밖으로 흘러가는 모습을 즐겁게 지켜보라

    이것이 감정을 숨기는 것과는 다르다

    이때 필요한 것은
    자신이 그런 감정을 느낀다는 사실을 분명히 인식하는 것이다

    그리고 그것을 자신에게서 떠나가게 하라

    그것은 부정하는 것이 아니라
    자연스럽게 가장 지혜롭게 풀어 주는 것이다

    그리고 그것을 자신에게서 떠나가게 하라
    저장

08월 23일

07월 21일

    저장

07월 16일

  • 레드썬  당신이 있어 행복합니다.^^*

    당신이어서 참으로 고마워요
    모래알처럼 수없이 많은 사람 중에
    당신을 만나고 사랑한 나는
    참으로 행복한 사람입니다.

    비록 가진 것 많지 않은 소박한 삶이지만
    우리만의 사랑의 정원에
    소망의 꽃씨를 함께 뿌리고
    행복이란 열매를 거둘 수 있도록
    당신과 함께 일구어 가는 삶은
    내겐 세상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행복인걸요.

    때로는 고난과 시련이 닥쳐와도
    사랑으로 함께하는 당신이 곁에 있기에
    얼마나 든든하고 감사한지 몰라요.
    저장

07월 13일

  • 경아친구  컴 사고로 세이클렆 새로 가입 했습니다 저을 아시는분 친등 좀 부탁 드려요
    저장
  • jang1479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