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봉이주현님의 프로필

늘 고운 날이 가득하기를 바랍니다 고운 말은 그 사람의 인격이십니다 고운 나날이 당신을 반기십니다^^^* 16년 11월 06일 14:51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8월 19일

  • II유민II 사람마다 가슴에
    옹이 하나는 안고 산다
    다만 그 크기가 다를 뿐이지

    그 옹이가 클 동안
    얼마만 한 고통을 감내했을까
    내 옹이가 크는 동안
    그 아픔의 농도를 측정하겠다

    동병상련이라고
    서로 측은하게 생각하자
    내 아픔이 너의 아픔이니까

    조금 더 따뜻한 시선
    조금 더 따뜻한 손길
    서로의 아픔 보듬어 주는
    아량 하나쯤을 가지고 살았으면
    저장

08월 18일

  • 작은설레임 ♡ 무언가가 그리울 때 ♡
    음악이 좋아질 땐
    누군가가 그리운 거구요~~
    바다가 좋아질 땐
    누군가 사랑하는 거랍니다.

    별이 좋아질 때는
    외로운 거구요~~
    하늘이 좋아질 때는
    꿈을 꾸는 거랍니다.

    꽃이 좋아질 때는
    마음이 허전해서 이구요~~
    엄마가 좋아질 때는
    힘이 드는 거랍니다.

    친구가 좋아질 땐
    대화의 상대가 필요한 거구요~~
    창밖에 비가 좋아질 땐
    그 누군가를 기다리는 거랍니다.

    먼 여행을 하고싶을 때는
    마음 한 구석이 허전한 거구요~~
    그리고 , 아침이 좋아질땐 행복한 거랍니다 .......

    ♡ 사랑과 기쁨 행복이 함께하는 멋진 주말 되세요 ♡
    저장
  • 내 생의 마지막 사랑

    오직 너만을 사랑을 합니다
    너를 영원히 사랑을 합니다
    이 세상이 끝나도 영원히 사랑을 합니다

    감미롭게 나비처럼 살랑살랑
    녹색 잎이 노란 잎들이 노닐며
    그네를 타는 아가가 나풀나풀 날아옵니다

    감미롭게 노니는 아가야
    환하게 그네 타는 아가야
    눈빛에서 사라지지 않으매 늘 행복합니다

    나의 눈에서 품에서 잠든 그대여
    봄 여름 가을 겨울 계절이 바꿔도
    언제나 사라지지 않으매 항상 행복합니다

    귓가에 들리는 애타는 그대여
    늘 내 생의 마지막 사랑입니다
    환한 그대는 내 생의 마지막 사랑입니다

    雪峰 이주현 2018년 08월 18일

    저장
  • II유민II 아침 햇살 한 줌
    당신 이마에 내려앉으면
    가늘게 써 내려간
    시절 비망록이 눈에 들어옵니다

    다사다난했던..
    가슴에만 새길 수 없어
    쓰고 쓰다 보니
    굵은 골이 되어 버린 연필 자국

    지우개 한 가마니로
    지울 수 있다면 지워 주련만
    다 지우고
    행복으로만 다시
    써 내려가게 해 주련만

    햇살 노니는 이마에
    내 입술을 맞추는 것은
    고달팠던 비망록에 대한
    존경의 독후감..
    저장

08월 17일

  • 친구야 너는 아니

    동무와 시냇가 물장난하고
    귓가를 스치는 자연의 소리
    시냇가 버들잎들이 황금나뭇잎들이 속살거립니다

    하굣길에 쥐불놀이 어저께 같은데
    시원한 바람에 나뭇잎들이 노랗게
    노랗게 빨갛게 시원한 바람에 곱게 흩날립니다

    발가벗고 신나게 놀던 지난날
    수컷매미는 세월이 야속한 듯
    바람에 함박눈이 머리에 함박눈들이 가득합니다

    들판은 황금빛으로 늘 가득하고
    집 앞에는 참새들 들판에 메뚜기
    세월이 유구한데 인생이 그러하지를 아니합니다

    간절하게 수컷매미가 울고
    간절하게 애틋하게 울어도
    친구야 너는 아니 세월은 멈춤 없이 흘러만 갑니다

    雪峰 이주현 2018년 08월 17일

    저장
  • II유민II 사랑하는 사람과
    시소를 타면
    오르락내리락
    단순동작뿐인데도
    참 재밌다
    시간 가는 줄 모른다.
    세상 속에서
    남들과 경쟁할 때는
    내가 더 위에 있으려고
    안간힘을 다하지만
    나는 그냥 낮아지고
    애인을 쑥 올려주고 싶다.
    저장

08월 16일

  • 미치게 그립게 사랑합니다

    창밖에는 하늘에는 하양구름이
    파랗게 나뭇잎들이 수를 놓고서
    귓가를 토닥토닥 멜로디로 풍악을 읊어댑니다

    창밖에는 하늘에는 하양구름이
    수컷매미가 쉼 없이 속살거리고
    갑자기 문득 소꿉동무가 꿈에서 속살거립니다

    쨍쨍 무더운 여름날에 시냇가에는
    무더위는 없어라 즐거움만 있어라
    발가벗고서 노닐던 벗이 눈가에 아른거립니다

    언제나 항상 티 없이 웃던 벗이여
    나팔거리는 나뭇잎들이 속살거리고
    하굣길에서 산에서 불놀이하던 벗이 떠오릅니다

    늘 미치게 그립게 눈에 아른거립니다
    꿈에 나타나 냇가에서 노닐던 벗이여
    항상 보고픈 벗이여 미치게 그립게 사랑합니다

    雪峰 이주현 2018년 08월 16일

    저장

08월 15일

  • 설봉이주현님께서 청바지ll호야님을 스타CJ로 등록하였습니다.
    저장
  • 오십이지만 스물여섯입니다

    화사한 햇볕이 손을 내밀고
    화창한 햇살이 미소 방긋이
    수컷매미가 우렁찬 멜로디를 곱게 선사합니다

    빨간 미끄럼틀 아지랑이 노랫가락
    놀이터 미끄럼틀 파랗게 손짓하고
    아이들은 더워서 뜨거워서 보이지를 않습니다

    도랑에서는 버드가지가 나긋이
    바람결에서 나긋이 속살거리고
    보드랍고 다정히 한 사람만 그대를 사랑합니다

    나뭇가지 흔들리지 않으매
    날이 밝으매 매미는 노래를
    고요히 잠자던 세상을 밝은 햇살이 밝혀줍니다

    오십이지만 스물여섯입니다
    봄 가고 여름 그리고 가을 겨울
    추억을 먹고 삽니다 오십이지만 스물여섯입니다

    雪峰 이주현 2018년 08월 15일

    저장
  • II유민II 바위도 하나의 꽃이었지요
    꽃들도 하나의 바위였지요

    어느 날 당신이 나를 찾은 후
    나의 손을 처음으로 잡아주신 후

    나는 한 송이 석련으로 피어났지요
    시들지 않는 연꽃으로 피어났지요

    바위도 하나의 눈물이었지요
    눈물도 하나의 바위였지요

    어느 날 당신이 나를 떠난 후
    나의 손을 영영 놓아버린 후

    나는 또 한 송이 석련으로 피어났지요
    당신을 향한 연꽃으로 피어났지요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