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oi님의 프로필

뗨뗨...수다를...음악을...힐링을 06월 03일 22:43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6월 03일

  • 정oi  뗨뗨...수다를...음악을...힐링을
    저장

04월 02일

  • 정oi  술 한모금이 그리운...
    • gksahrma rkwlrh ehlRk?? gkstkqkfdlams ahffkeh gggggg
      긍정적으로 확!!! ^&^!! 04월 16일 11:07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1월 01일

  • 정oi  happy 2019~~~★
    저장

2018년 12월 19일

  • 정oi  2018년이 저물어 간다...바빴는데...뭘 했지??
    저장

2018년 11월 13일

  • 정oi  
     *ξξξ*
    ┃~~~~┃┓
    ┃   ┃┛
    ┗━━━┛따끈한 커피가 좋다~~♥ 0
    • 정이님이 좋다 ~~♡ 18년 11월 14일 15:57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8년 09월 06일

  • 경민평사낙안 정이님 무진장 반갑습니다 (*^_^)
    반가움에 쪼가리 보냈더먼....ㅠ-ㅠ 수신거부라꼬........
    그랴서 흔적 남깁니다 (*^_^)

    반가움에 안부 전해 봅니다
    • 경민님~~~~/포옹/우두둑~~뽀드득~~~지끈
      얼마나 반가웠는지~~~그 목소리~~라이부~~그리워요. 18년 09월 07일 14:54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8년 08월 18일

  • 순수강산1 불 타던 여름도-
    불에 타들어가듯 숨조차 헉헉거리던 불을 뿜는 태양 아래
    살아갈 수 있을까 의구심마저 들던 기나긴 여름도
    놀라운 계절의 순환 앞에 드디어 무릎을 꿇고 만다

    이렇게 고운 햇살을 받을 수 있을까
    이렇게 부드러운 바람을 맞을 수가 있을까
    고맙고 고마운 대자연의 신비로움이여

    산아래 더 짙은 푸르름도 풍요롭게 보여지는 것은 자연의 마음일까
    하늘마저도 푸른 강물이여라
    솜털같은 구름도 강물 위 날개짓 하는 하이얀 새이더라

    내려오는 길 과수원집 부끄러운 많은 사과 아가씨 볼이
    더욱 더 빨갛게 달아오르고 고추 잠자리 살며시 하늘을 난다
    저장
  • II유민II 고운주말하셔용
    저장

2018년 03월 30일

    저장

2018년 02월 28일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