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내사랑님의 프로필

밉다 곱다 하면서 정은 묻어나고 싫다 좋다 하면서 미운 정 고운 정 들고 보면 한평생 옷고름마냥 거듭 매어가며 달려 있는 게 부부 아닌가. .. 03월 26일 19:56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마이스토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