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물같은고독님의 프로필

작고 가난한 것은 墮落하지 않는다. 17년 05월 21일 07:05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2019년 10월 07일



  • Jazzfreaks ZZang-Gu's Bon Voyage

    고독이의 인생 사진


    Michael Wollny (미하엘 볼니) Nils Landgren (닐스 란드그렌) Lars Danielsson (라스 다니엘손) Wolfgang Haffner (볼프강 하프너)


    싸인회 줄이 너무 길어서 스텝들이 절대 사진은 못찍게 막았지만 다행히 볼프강 하프너와 라스 다니엘손이 절 알아보시고 싸인회 끝나고 싸인회 부스뒤에서 잠깐의 대화와 기념 사진 찰칵 ^^
    "싸인회 끝나는걸 기다려 달라"는 라스 다니엘손의 말 듣고 어찌나 흥분이 되던지 ^^ 이래 인생 사진 남길 수 있게 해줘서 감사합니다 ^^


    -2019년 10월 4일 자라섬 재즈 아일랜드에서 4 Wheel Drive 맴버들과 함께-

    저장

2018년 11월 19일






  • Jazzfreaks ZZang-Gu's Bon Voyage

    저장

2018년 09월 16일

  • 가슴에 부딪히는 설움을

    - 찬물같은 고독 -



    하늘이 가라앉은

    가슴 한켠에

    그림자 길게 드리워

    못내 겨운 내 시간을

    가늠케 하던

    네 눈을

    오늘은 거품처럼

    허망히 사라져간

    깊은 네 이별을 위해

    그 한잔의 망각에

    던져버린다.

    머리맡에 다가선

    익숙치 않은 오늘은



    널...

    기억의 도끼로

    찍어내고

    새순처럼

    돋아나는 서러움을

    기억의 무덤가에

    묻는다.

    저장

2017년 05월 25일

2014년 03월 30일







  • 그레이스 켈리 진 시몬즈 그레타 가르보 에바 가드너

    게리 쿠퍼 잉그릿 버그만 로버트 테일러 클락 게이블 험프리 보거트

    빙 크로스비 마론 브란도 비비안 리 로렌 바콜

    마를린 먼로 캐서린 햅번 로렌스 올리비에 지나 롤로브리짓다

    데보라 카 진 켈리 진저 로져스 케리 그란트 로널드 콜맨

    율 브리너 프레드 아스테어 오드리 햅번 진 아서

    안소니 퍼킨스 준 앨리슨 피터 오툴 알란 랏드

    까트리느 드뇌브 제임스 스튜어트 록 허드슨 진 할로우

    소피아 로렌 제임스 딘 리즈 테일러 몽고메리 클리프트

    나탈리 우드 워렌 비티 리차드 버튼 폴 뉴먼

    • 색채 바랜 명화 속에서 풍요로운 삶의 모습을 찾을 수 있길...

      매력적인 그들의 필름속에서 내가 보아온 무비스타들의

      젊음이 영원하길..

      또한 나 자신에게도 그들과 동화할 수 있길 바라며...

      비록 잊혀져 가는 그들에게 아름다운 추억이 함께 하길...

      나 역시 그들을 잊지 않기를...

      소망한다... 14년 03월 30일 23:19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2년 11월 04일

    저장

2011년 03월 26일

2011년 03월 25일

  • 엘리베이터를 타면, 왠지 멈출 것 같았다
    멈추고 나면 주위를 둘러본다
    그 , 혹은 그녀가 주문을 외우며 춤을 춰줄까?

    ..... 오르페오, 오르페오, 오르페오... 아직도 내 발은 지상에서 1cm쯤 떠있어





    겁내지마,과거는 죽음뒤의 뼈 같은거야.

    미래가 네 앞에 있어.
    과거와 미래가 항상 함께 하면서,
    가끔 너랑 대화를 할거야.

    너보고 좀 앉아 쉬라고,휴식을 취하라고 할거야.
    네게 마실걸 주며 무슨 얘길 할거야.

    하지만 그 말 듣지마.

    계속 앞으로만 가,그리고 시계는 보지마.
    항상 몇시인지만 알리려 하니까.
    알겠지? 항상 "지금" 이란 시간만 가져.

    저장

2011년 03월 22일

    저장

2011년 03월 01일

  • 이별을 말자


    - 찬물같은 고독 -







    어디에서건 쓰리지 않겠냐마는

    노을을 배경으로 이별을 말자

    떠나는 사람의 눈물마저 핏빛이더라






    언제라고 아프지 않겠냐마는

    가을엔 이별을 말자

    떨어지는 낙엽마다 눈물이 핏빛이더라

    • 이 그림이요, 무슨 영화에 나온 장면이에요? 12년 03월 12일 09:38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