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숑숑심e님의 프로필

프로필을 사용하는 설레는 첫날입니다. 12년 06월 18일 12:51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6월 11일

  • II유민II 한적한 시골길을 지날 때면
    가슴 한곳에 자리한 마음의 고향,
    바라만 보아도 따스한 바람이 달려와
    품어주는 그곳
    우리의 모태는 어느 한적하고
    아름다운 시골일 게다.

    고향의 언덕에는 푸른 향기에
    소슬바람이 입맞추며 뛰어노는 곳

    풀피리 소리가 바람에 흩날려
    아직도 귓가를 맴돌고

    바람도 삐그덕 싸릿문을
    자유로이 열고 닫히던 고향집.

    맨발로 달려 나오실 것같은 부모님
    마당을 쓸어담던 바람이 달려와
    싸릿문을 열어 젖힌다.

    따뜻한 아랫목에 앉아
    철없던 그 시절 허기진 배 채우며
    깎아먹던 무우맛 잊을 수 있을까
    지금 나는 고즈넉한 미소 하나 머금고
    아련한 추억을 깎고있다.
    저장

06월 10일

  • 사랑하는 형/~♥님 3/29청주 산부인과 방화사건은 ㅡ 미 제국주의의 일당 똥개들의 글로벌 테러를 필두로 ㅡ '18년 밀양 세종병원 화재사건 '17년 여수수산시장(1/15)화재와 더불어 같은 해 년말 동지경(12/21) 제천 찜질방 방화는 유사한 똥성 범죄로 겹쳐진 재앙이였음을 주장합니다. 그 이전 화재로는 '15년初 의정부 화재(1/10)는 십알단이 아닌 똥테러일 가능성이 농후합니다.

    단 최근 대선 기간만 해도 크고 작은 산불이나 겨울철 화재가 많이 발생하고 방화 여부등이 수사등으로 밝혀지기도 하지만 그런 경우와는 다른 범죄 백과사전적으로 무고한 인명ㆍ물적 피해를 야기하는 인면수심의 "뜨악한" 범죄들인 방화입니다.투쟁! ㅡ 꾸벅^^

    저장
  • II유민II 당신의 연인으로 남고 싶어요

    사랑이란 이유로
    당신에게 많은 부담 드리고 싶지 않아요
    그저 생각만으로 기쁨을 주고
    가끔 설레임을 감추지 못해
    입가에 번지는 미소가 있는 예쁜 연인으로 남고 싶어요

    할 수 있다면 그럴 수만 있다면
    사랑이란 열쇠로 당신을
    꽁꽁 묶어 두고 싶지만
    우리의 인연은 소중하여야해요
    서로에게 자유를 주며
    신뢰를 함게 나눌 수 있는
    여유로운 연인으로 남고 싶어요

    고마워요 당신이 내 연인이 되어 주어서
    감사해요 내가 당신의 연인으로 남을 수 있어서
    나이 들어가며 가슴에
    추억 한 가지 안고 살아가는
    중년의 여인 당신의 멋진 연인이고 싶어요
    저장

06월 06일

    저장

06월 05일

    저장

06월 04일

  • II유민II 묵묵히 견뎌내는 것처럼 보이지만
    당신에게도 근심 가득한 그늘이 있다는 것을 안다.
    언제나 씩씩하게 살아가는 당신이지만
    누구에게도 말 못 할 걱정 하나쯤 은밀히
    키우고 있다는 것을 안다.
    당신이 속으로 삼킨 슬픔의 흔적을 볼 때마다
    그 어떤 것도 해줄 수 없는 것 같아 속상하지만
    공허한 세상 속 한 사람이라도
    당신을 깊이 생각한다는 것,
    더는 버틸 수 없을 때
    당신을 받아줄 사람 있다는 것,
    그 사실이 위안이 되었으면 한다.
    오늘도 당신을 응원하는 사람이 있다.

    - 내일이 두려운 오늘의 너에게 中
    저장
  • II유민II 그대가 너무 그리워질 때


    밤을 달려오는 길은
    서러움 반 기쁨 하나 담고 온다

    두고 온 그리운 얼굴
    생각나 떠올리면
    어느새 뒤따라 와 내 안에 웃는다

    가슴속 쌓인 고운 정 하나
    밤의 향기 취하라고
    밝아오는 미명도 애처로이
    서쪽 하늘에 반쪽 달 걸어놓고
    더딘 발걸음하고 있다

    삼라만상 얼기설기
    애달픈 마음 어디엔들 없겠냐만
    그대 향한 연모 비교될 수 있으리

    아픈 마음 애써 삼키며
    그리움의 물레 돌려
    사랑
    잣는다
    한 올 한 올 그리움을 감는다
    저장

05월 28일

  • II유민II 고요하고 평온한 일상에
    불어오는 바람을 멈출 수 없듯

    다가오는 사랑을
    막을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나는 그에게
    그는 나에게 속할 수는 없지요

    끝이 분명한 일탈

    연인의 만남은
    그 자체만으로도 의미지만

    난생 처음 경험하는 감정들을 느끼며
    새로 태어납니다

    살아 있는 한
    사랑은 끝나는 것이 아니고

    인생이라는 강 물 위에서
    우연히 만나지만

    맥박 속에 살아 뛰는
    뜨거움의 이름
    저장

05월 27일

    저장

05월 25일

  • II유민II 당신을 생각할 때

    당신을 생각할 때
    내가 가장 순수해지므로
    당신을 사랑합니다.

    당신을 생각할 때
    내가 가장 슬퍼지므로
    당신을 사랑합니다.

    당신을 생각할 때
    내가 가장 아름다워지므로
    당신을 사랑합니다.

    당신이
    이 세상 어딘가에
    살아있다는 것.

    별처럼, 달처럼
    틀림없이 살아있다는 것.

    나는 그것만으로
    행복에 겨운
    착한 사람이고 싶습니다.

    당신을 떠올리면
    지금도 아르르
    가슴 저려오지만

    나는 당신을 생각하는
    그 순간의 나를
    제일 사랑하기에
    당신을 사랑합니다.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