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진현님의 프로필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8월 17일

  • II유민II 바람이 소용돌이치며 부는 날에는
    사진 찍는거 아니래요
    내가 할 수 있는 건 셔터를 누르는 것뿐이고요
    눈으로 볼 수도 없고
    마음으로 담을 수도 없거든요
    좋은사진이 나올 수 없는 거죠

    우리 마음도 그렇다고 해요
    바람이 마구 요동치는 날에는
    생각이 그 돌풍에 휩쓸려서
    쓸모없는 잡념들과 한 데 석이게 만들거든요

    잠잠해지기를 고요해지기를
    묵묵히 기다리면서 바라보는 것
    바람이 지나고 나면
    곧 해가 뜰거예요
    저장

08월 16일

  • II유민II 사람 냄새가 그리운 날은

    꽃마다 향기가 있듯
    사람도 향기가 있지

    어떤 이는 낙엽 타는 냄새가 나고
    어떤 이는 누룽지의 구수함이 배여 있고
    어떤 이는 너그러운 웃음이 배여 있지

    스쳐 지나쳐도 꽃향기가 배인 사람
    쳐다만 봐도 호수가 느끼고 처음 만난 사람인데
    남 같지 않은 사람 내 맘까지 차분하게 평화를 주는 사람

    우연한 손 내밈에 손잡을 수도 있고
    손내 밀며 악수해도 피하고만 싶은 사람
    몇 줄의 글만으로 상쾌함이 전해지고
    한마디 말만으로 편안함을 전해준다.

    살면서 문득문득 사람냄새가 그리운 날...
    바둥바둥 세상살이 그냥 그냥 서러운 날...
    사람냄새 그리워져 군중 속에 끼어본다.
    저장

08월 15일

  • 탐진현님께서 자연의소리방송국을 즐겨찾기 하였습니다.
    저장
  • II유민II 손 잡아 준다고 넘어지지 않는건 아니지만,
    손 내미는 당신이 고맙고...

    응원한다고 삶이 힘들지 않은건 아니지만
    힘내라고 말해주는 당신이 고맙습니다.

    혼자 간다고 다 길을 잃는 건 아니지만,
    기다려 준 당신이 고맙고...

    말 한마디 안 한다고 우울해 지는건 아니지만,
    말 건네준 당신이 고맙고,

    고운 당신처럼 고마운 분이 있기에,
    우리들의 삶은 더욱 아름답고 향기롭습니다.

    오늘도 내 삶에 고마운 일
    가슴속에 깊이 새기며

    고마움을 함께하는
    당신이 잇어서 참 고맙습니다~^^
    저장
  • esyun님께서 별명을 탐진현(으)로 변경하였습니다.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