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T지선님의 프로필

......................... 02월 09일 17:13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2월 13일

  • 2월14일 발렌타이데이

    다가오는 14일 진심으로축하해여 짝짝짝 ㅎㅎㅎ

    • 승아님 너무 고마워요~
      이렇게 초코렛 가져오는 분 승아님 밖에 없네요~흑흑~ 02월 14일 19:00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저렁 흠 ㅎㅎㅎㅎㅎ                아고                늘건강하시고                행복가득한                저녁                보내셔요 ^()^ 02월 14일 20:29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2월 09일

  • LT지선  .........................
    저장
  • LT지선  
    내머릿속은 어릴적 그시절에
    머문다 ...
    아스라히 기억하는 그 유년을 달린다
    저장
  • LT지선  
    맑고 하얀 그 시절은 어디로 가고...

    그리움이란 단어만 남았는가....
    저장
  • 나는 빈 들녘에 피어오르는 저녁연기
    갈 길 가로막는 노을 따위에
    흔히 다친다.
    내가 기억하는 노래
    나를 불러 세우던 몇번의 가을
    내가 쓰러져 새벽까지 울던
    한 세월 가파른 사랑 때문에 거듭 다치고
    나를 버리고 간 강물들과
    자라서는 한번 빠져 다시는 떠오르지 않던
    서편 바다의 별빛들 때문에 깊이 다친다
    상처는 내가 바라보는 세월

    안팎에서 수많은 봄날을 이룩하지만 봄날
    아무도 기억하지 않는 꽃들이 세상에 왔다 가듯
    내게도 부를 수 없는 상처의
    이름은 늘 있다
    저물고 저무는 하늘 근처에
    보람 없이 왔다 가는 저녁놀처럼

    저장

  • 내가 간직한 상처의 열망, 상처의 거듭된 폐허,
    그런 것들에 내 일찍이
    이름을 붙여주진 못하였다.

    그러나 나는 또 이름 없이 다친다.
    상처는 나의 체질
    어떤 달콤한 절망으로도
    나를 아주 쓰러뜨리지는 못하였으므로

    내 저무는 상처의 꽃밭 위에 거듭 내리는
    오, 저 찬란한 채찍

    저장

02월 07일

  • 아그네스
    입춘이 지나고
    봄기운 오려 했더니
    동장군이 엿듣고
    시샘하여 강추위 기승

    새싹을 살짝
    내밀던 화초들은
    화들짝 놀란탓에
    숨죽이고 있고

    찬바람과 함께
    수은주는 곤두박질
    이밤도
    감기조심하시면서
    좋은 꿈길 걸으소서(^*^)♡

    지선 님^^^
    저장

02월 06일

  • II폭풍II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행복하지
    못할 사람도 없고

    행복하지
    못할 이유도 없습니다

    특별해서
    행복해지는 것도 아니고

    평범하다고
    불행해지는 것은 아닙니다

    행복은
    그 사람의 마음속에 살아있습니다

    꺼내서 가지면 내것이 되는 것 입니다

    ‥‥──━━╋★♥★╋━━──‥‥
    건강은 행복의 필수조건입니다
    건강을 잃으면 희망도 사라집니다
    늘 건강하세요
    ‥‥──━━╋★♥★╋━━──‥‥
    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이
    당신이였으면 좋겠어요
    힘내세요!!! 당신을 응원합니다
    ‥‥──━━╋★♥★╋━━──‥‥
    저장

02월 04일

  • 어린시절추억 참된 아름다움

    "인간(人間)"이 바꿀 수 없는 것은 없습니다.

    '과거(過去)'는 해석(解釋)에 따라 바뀝니다.

    '미래(未來)'는 결정(決定)에 따라 바뀝니다.

    '현재(現在)'는 지금 행동하기에 따라 바뀝니다.

    바꾸지 않기로 고집하면
    아무것도 바뀌지 않습니다.

    '목표(目標)'를 잃는 것보다
    '기준(基準)'을 잃는 것이 더 큰 위기입니다.

    "인생(人生)"의 방황은
    목표를 잃었기 때문이 아니라
    기준을 잃었기 때문입니다.

    ~<중 략>~

    출처 : 참된 아름다움
    저장

02월 02일

  • 아그네스

    그윽한 삶의 향기
    소중한 인연은
    언제나 흐르는 강물처럼,

    변함없는 모습으로
    따뜻한 마음으로,
    맑고 순수한 인연으로
    마음 나눌 수 있기를.......

    새해를 앞두고
    이런 소망을 걸어 봅니다.

    설 명절 잘 보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지선 님^^^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