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양산님의 프로필

오늘두좋은날 03월 06일 08:22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2020년 07월 18일

  • 해님천사

    어떻게 하라는

    말씀입니까.

    부신 초록으로 두 눈 머는데

    진한 향기로 숨 막히는데

    마약처럼 황홀하게 타오르는

    육신을 붙들고

    나는 어떻게 하라는

    말씀입니까.

    아아, 살아 있는 것도 죄스러운

    푸르디 푸른 이 봄날,

    그리움에 지친 장미는 끝내

    가시를 품었습니다.

    먼 하늘가에 서서 당신은

    자꾸만 손짓을 하
    [출처] 오세영 시인|작성자 시소리
    저장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