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별님의 프로필

인생은 나이가 아니라 행동이고 호흡이 아니라 생각이며 존재가 아니라 느낌이다... 07월 29일 20:54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8월 13일

    • 말은 마음을 담는다.
      그래서 말에도 체온이 있다.

      말의 온도라는 책이 떠오르는건
      말에 담긴 온도를 느꼈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말에 담긴 온도가 차갑지 않기를.... 08월 13일 18:42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8월 06일

  • 내마음의 골짜기에서
    흘러내리는 고독을 씻으러
    한잔의 커피에
    그리움을 담아 마셔 봅니다.


    한잔 가득한 향기가 온몸에 닿으면
    그대의 향기가 더욱 그리워 집니다.


    커피 잔속에 내가 보이고
    그대가 보이고

    한잔의 커피속의 그리움이
    목줄기를 타고넘어
    온몸에 흐르고 맙니다.


    강이 보이는 카페에서
    흐르는 강물을 보며
    내 외로운 눈빛도 함께 마시며


    가슴깊이 쌓아 두었던 그리움을
    강물에 실어
    그대에게 보내고 싶습니다.


    커피 한잔으로도
    언제 어디서든 다가오는
    그대 얼굴...





    홀로 마시는 그리움 한잔 - 용혜원

    저장

07월 29일

  • 하별   인생은 나이가 아니라 행동이고

    호흡이 아니라 생각이며

    존재가 아니라 느낌이다...
    저장

07월 24일

  • 하별  어떤 일이 사람 마음에

    오래 갈때는 말이야.



    그게, 오래 갈 만하니까 그런거야

    괜히 그러는게 아니고..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