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칠한수Or님의 프로필

쯔지노조미- 후루사토[ ふるさと]고향 17년 12월 02일 18:17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2019년 01월 19일

  • 어린시절추억 멋있는 사람

    "할 수 있습니다."라고 하는
    "긍정적인 사람"

    "제가 하겠습니다."라고 하는
    "능동적인 사람"

    "무엇이든 도와드리겠습니다."라고 하는
    "적극적인 사람"

    "기꺼이 해드리겠습니다."라고 하는
    "헌신적인 사람"

    "잘못된 것은 즉시 고치겠습니다."라고 하는
    "겸허한 사람"

    "참좋은 말씀입니다."라고 하는
    "수용적인 사람"

    "이렇게 하면 어떻겠습니까?"라고 하는
    "협조적인 사람"

    "대단히 감사합니다." 라고 하는
    "감사 할 줄 아는 사람"

    "이 순간 할 일이 무엇입니까?"라고 하는
    "일을 찾아서 할줄 아는 사람"
    이런 사람참 멋있습니다.

    누구나 이런 사람이 될 수 있으니
    참으로 "감사한 일입니다."

    -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
    저장

2018년 01월 07일

  • 유년시절추억 아침에 눈을 뜨면 생각나는 사람

    한참을 일에 열중하다가 쉬려고 눈감으면 생각나는 사람
    비라도 오는 날이면 혹시 비에 맞지는 않았는지 걱정되는 사람

    자기 전에 이불 속에 들어가서
    지금 잘까 아님 뭘 할까 하고 궁금하게 만드는 사람
    오늘도 ~음 뭐했어 전화 기다릴까봐 하면서 전화해 주는 고마운 사람

    혹시나 전화가 오지 않으면
    무슨 일이 생긴 건 아닌지 걱정되며
    목소리가 가라앉으면 어디 아픈 건 아닌지 걱정되는 사람

    자기 전에 한참을 생각하다가 자는 사람
    내 옆에 있는 것처럼 그런 느낌을 갖도록 해주는 사람
    보석으로 치장해 줄 수는 없어도 따스한 말로 감싸줄 수 있는 사람
    • 입에 발린 말로 즐겁게 해줄 수는 없어도
      변함 없는 마음으로 대해 줄 수 있는 사람

      무드와 낭만을 아는 멋진 사람은 될 수 없어도
      웃음과 위트의 여유 있는 사람

      모든 것을 완벽하게 갖춘 사람은 될 수 없어도
      하루하루 부족함을 메워 가는 사람

      아침에 눈뜨면 항상 생각나는
      그런 당신을 진심으로 사랑합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18년 01월 07일 18:47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7년 12월 02일

  • 이 세상에 나 혼자 뿐
    엉망인 외톨이라고 생각했을 때
    너는 두 손을 꼭 잡아주며
    우정이라는 약속을 지켜 주었다.

    친구야 !
    그땐 친구보다도 네가 더 고마웠지.
    모든 것이 무너진 곳에
    쓰러진 나를 일으켜 세웠지.
    나의 고백을 들어 주었고
    하나 하나 새롭게 시작해 주었다.

    그때 네가 아니었다면
    지금 나는 어떨까?
    그때 네가 아니었다면
    지금 나는 어떨까?

    자꾸만 자꾸만 달아나고만 싶던 그날
    나와 함께 한없이 걸어주며
    내 가슴에 우정을 따뜻하게 수 놓았지
    그 날 너는 나의 가슴에 날아온 천사였다.

    나의 친구야 !
    아름다운 추억의 주인공은 바로 너였구나.

    용혜원님의 "아름다운 추억"

    저장

2017년 08월 26일

  • II유민 고요한 밤 창가에 서서
    별들을 바라보노라면
    그대의 숨결이
    내 가슴을 요동치게 합니다
    그대가 보이지 않으면
    그립고 보고파서
    까만 밤 지새도록
    그대의 향기로 가득합니다
    말없이 흘러가는 시간
    그 귀한 시간 속에
    그대와 함께할 수 없음을
    못내 아쉬워하고 있습니다
    그대가 없는 외로운 밤이지만
    그대의 향기가 가득남아
    행복 하리만큼 내 가슴을
    요동치게 하고 있습니다.
    저장

2017년 08월 14일

  • II유민 세상의 수많은 꽃들 중의
    그 어느 꽃이라도
    그냥 자기다운 모양과 빛깔
    또 향기로 아름답듯이.
    지상의 수많은 사람들 중의
    하나인 나는
    누구와도 비교할 수 없는
    특별한 존재로서 빛난다.
    부족한 게 많지만
    좋은 점도 무척 많이 있는
    아름다운 나여 더없이
    사랑스러운 나의 존재여.
    저장

2017년 07월 16일

    저장

2017년 07월 02일

  • 똑같은 생각과 일을 반복하면서
    다른 결과가 나오기를
    기대하는 것보다
    더 어리석은 생각은 없다...

    저장

2017년 07월 01일

    저장

2017년 04월 02일

  • 가수임희종 오늘도 수아님의 하루는 평화로운 음율로 가득하길~~^^*
    • 음악이 잇어 살만한 세상^~^ㅎㅎ 17년 04월 03일 17:39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