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쁜장미님의 프로필

어디가야 살집이 참 ...... 01월 22일 00:21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1월 22일






  • ♡두뇌 회전 놀이♡

    사람은 동물과 따르게 항상 머리가

    맑아야 부모님으로부터 물러받은 건강한 동안 피부를

    오래동안 유지할수 있다 생각 하기에

    오늘은 두뇌 회전을 위해 매우 좋은 놀이 하나를

    가지고 방문 했어요

    누구나 이왕이면 나이를떠나 이목구비에 항상 땡땡한
    피부겸 좋은인상을 다 같이 더블어
    함께 하는의미에서 가지고 왔어요. http://ak.imgag.com/imgag/product/full/ap/3040935/graphic1.swf ☜☜☜



    저장

01월 20일

  • 진짜사나이 당신은 나의 선물

    내게 있는 모든 좋은것
    그대에게 다 드리고 싶어요.
    당신을 향한 내 기도와 간절한
    내 사랑은 나의 어떤 것보다 더
    소중한 나의 인생입니다.

    나는 당신이 있음으로
    내게 보여지는 모든 세상이 감사하고
    행복함을 발견합니다.

    그래서 당신은
    내게 가장 소중한 선물입니다.
    그 무엇과도 바꾸고 싶지 않은
    나만의 선물입니다.
    나의 나머지 인생입니다.
    저장

01월 16일

  • 내nr랑현준

    거울 앞에 나 : 이영석


    몸과 마음을
    거울 앞에 나 있는 듯
    새롭게 하자.
    티 없이 맑고 환한 얼굴로
    하루를 살듯.

    가끔은 서럽기도 하지만
    그 열매
    꿀보다 달고
    보석처럼 빛나지.

    그래서 훗날
    나 떠나갈 때면
    나 보다 더 많은 나
    파릇이 솟아
    행복만 가득하겠지.
    저장





  • ♡ 참 아름다운 사람 ♡


    기나긴 인생 길의 결승점에
    1등으로 도달하기 위해
    다른 사람을 억누르기 보다는

    비록 조금 더디 갈지라도
    힘들어하는 이의 손을 잡아주며
    ... 함께 갈수 있는 사람
    그런 사람이 참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받은 것들을 기억하기보다는
    늘 못다준 것을 아쉬워하는 사람
    그런 사람이 참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저장

01월 14일

  • 내nr랑현준
    겨울 연가 / 임영준


    이 삭막한 세상에 뿌려진
    그 많고 많은 노래 중에
    그대와 함께 부르던
    겨울연가만큼
    훈훈한 노래가
    어디 있었나요

    엄동의 빙판 위에서
    함께 스케이트를 타거나
    손을 꼭 움켜잡고
    눈 덮힌 설악산을 오르며
    불렀던 그 몇 소절의 연가가

    우리의 겨울을 그 무엇보다
    따뜻하게 감싸주었지요
    그대 또렷이
    기억하고 있겠지요
    저장
  •      .*"%"*.
        (*⌒ ⌒*)
         "*....*"
         이쁘고
      향기로운○사과처럼
    아름다운^오늘^되세요.☆

    저장
    저장
  • 신지훈 이쁜장미님!! 이름이 이쁘네요 장미는 가시가 달린줄알았는데
    장미님이 이쁘긴한데 악동들이 범접못하게 가시가 달렸지요...
    저는 이쁜장미님 곁을 다가갈 행운을 주시지요 고운 발걸음
    감사드리며 고운 모습과 예쁜 미소 드리고 갑니다....좋은하루!!
    저장

01월 13일

  • 자연 방문감사드림니다,고운시간되세요,
    저장
  • 꽃을든남자

    ☆ 그리운그대 ☆

    죽음보다 괴로운 것은
    그리움이었다

    사랑도 운명이라고
    믿고싶고

    이별도 운명이라고
    믿고싶고

    절규라는 말은 믿고
    싶지가 안는다

    그대 잡을려구 손을
    내밀어도

    그대 날 뿌리치는지
    잡히지도 안고

    그대 목소리 듣고싶어
    불러보아도

    그대 귀가 멀었는지
    아무 대답도없내

    그대는 홀로남아있는
    내가 보고싶지도

    궁굼하지도 안은가
    보구려

    오늘도 내 가엾은 발자국
    소리는

    그대 창가에 머물다가
    말없이 되돌아가니

    별들도 강물위에
    몸을 던져보내

    (꽃을든남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