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고살자님의 프로필

[] 06월 23일 11:27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7월 10일

  • 여름에는 냉수도 입천장 데이니 후후 불어드세요
    이것묵고 입천장 데 지 말아요 ^&^
    어제내는 냉면 를 먹어로 가서 냉면를 먹엇따
    식당주인에게 내가 그랫네요
    요점은 냉수도 꼭꼭 씹으먹어야
    배털이 안난다요
    세상에 냉면도 냉수로 끌리면 입천장 안데는데
    덥다고 후후불어서 들자
    급하게먹어면 취하는이라 ~

    저장

06월 23일

    • https://www.melon.com [멜론 주소] 06월 26일 18:07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6월 21일

  • 웃고살자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 찬이☆♡ 06월 21일 11:54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6월 20일

  • 40년
    안된다고 속상해하고
    힘들다고 울고 지냈으면
    많이 하셨어요

    50년
    어렵다고 투정부리고
    괴롭다고 불평했으면
    많이 하셨어요

    60년
    무겁다고 버거워하고
    잘못 될까봐 걱정했으면
    많이 하신거에요

    이제 그만하셔도 됩니다
    남은 인생은 조금 내려놓고
    마음 편히 즐겁게 살아가도
    큰일나지 않습니다

    ‥‥──━━╋★♥★╋━━──‥‥
    건강은 행복의 필수조건입니다
    건강을 잃으면 희망도 사라집니다
    늘 건강하세요

    저장
  • 행복

    저녁 때
    돌아갈 집이 있다는 것

    힘들 때
    마음속으로 생각할 사람 있다는 것

    외로울 때
    혼자서 부를 노래가 있다는 것

    행복은
    먼 곳에 있는 것이 아니다.
    아주 가까운 곳에...

    행복은 남들이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다.
    이미 내가...

    행복은 큰 것이 아니다.
    아주 작은 것...

    행복은
    눈에 보이는 것이 아니다.
    마음으로 보는 것...

    행복한 시간 되세요

    저장

06월 18일

  • 친구 정리중//오랜동안 사랑해주신 님 감사합니다

    저장

06월 16일

  • 웃고살자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06월 12일

  • 눈물같은비비가 내립니다
    ♡ 찬이 생각 ♡
    당신의 눈물 같은
    비가 내립니다

    하늘이 웁니다
    당신인가요
    당신 울고 있나요
    내가 그리워 울고 있군요

    비 내리는
    하늘을 올려다 봅니다
    당신이 흘리는
    눈물인가 해서요
    꼭 그런 것 같아서요

    이 비는 왠지
    슬픈 느낌의 비
    눈물 같은 비입니다

    당신에 못다한 사랑
    때문에 당신이 흘리는
    눈물인 것만 같아서요

    이 빗물이
    당신이 흘리는 눈물이라면
    내 가슴으로 받아 마시겠습니다
    오늘은 금요일 내일은 토요일좋은사람
    만나서 일요일날 행복하자

    저장

06월 09일

  • ♡노년의지혜 ♡
    친구여!
    나이가 들면 설치지말고 ,미운소리,우는소리,
    헐뜬 는소리, 그리고 군소리, 불평일랑 하지마소,
    알고도 모르는 척, 모르면서 적당히 아는 척,
    어수록하소 , 그러게 사는것이 편안하다오,
    친구여!
    상대방을 꼭이기려고하지말고, 적당히 져주구려,
    한걸음 물러서 서 양보 하는 것,
    그것이 지혜롭게 살아 가는 비결이라오,
    친구여!
    돈,돈욕심을 버리시구려,
    아무리 많은 돈을 가졌다 해도, 죽으면 가져갈수 없는것
    많은 돈남겨, 자식들 싸움하게 만들지마라,
    살아 있는 동안 뿌려서 ,산더미 같은 덕을 쌓으시구려

    저장


  • ♡ 그래도 그대 보고만 싶습니다 ♡

    詩 김경일

    부딪히는 눈빛
    한 줌 꿰매볼 수 없어도
    휘감겨오는 설렘
    한 줄 펼쳐들 순 없어도

    허허로운
    내 가슴뜨락에 피어나는
    모든 그리움 심어준 그대여

    나뒹구는 보고픔은
    하얀 꿈길에서
    기다림으로 묶어보고
    부칠 수 없는 맘자락
    젖은 달그림자에 걸쳐봐도

    보이는 건
    하얀 서릿발로 시려오는
    서러운 눈물뿐이네요
    헝컬어진 인연타래
    숨어우는 빈바람이라지만

    그래도 그립습니다
    그래도 못 잊어 이렇게
    죽도록 그대 보고만 싶습니다

    저장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