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이님의 프로필

작은일에 행복을 ~ 17년 08월 02일 08:58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4월 25일

  • 사랑

    그대와 나의 유일한 행복.


    그리움과 기다림
    처음 그때처럼 간간이
    가슴 뛰게 했던 유일한
    행복했던 순간

    아픈 추억의 만남
    그들이 있어 지금 난
    기억 더듬어 쓴 일기에
    행복을 느낀다

    일기를 쓰게 해준
    바래진 지난날들
    털어 내지 않았다면
    어떻게 견뎠을까

    내 일기장 속엔
    사랑과 행복이 있고
    아픔과 좌절이 있지만
    난 오직 그대만을 사랑 하기에
    그대와 함깨 꿈을꾸며 살고싶다.
    저장

04월 13일

  • 사랑
    그대 사랑이
    빗줄기 되어 내리면
    나는, 그대 사랑을
    살짝이 불러봅니다

    그대 사랑이
    내 숨 쉬는 창가를
    살며시 두드려 올 때는
    나는, 그대 사랑의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그대 사랑이
    슬픔에 젖어 눈물 되어 내릴 때
    나는, 그대 사랑의 포근한
    우산이 되어 드리겠습니다

    그대 사랑이
    달콤한 빗물이 되고
    그대 사랑이
    따뜻한 웃음 되어 내려지면
    나는, 비 개여 나타나는
    일곱 색깔 무지개 되어
    그대 사랑의 그림을 그리겠습니다
    저장

2017년 09월 04일

    저장
    저장

2017년 08월 04일

  • 사랑

    나그네 인생

    어제 가지고 있었고
    오늘도 가지고 있다고,
    내일 또한 가지고 있으리라
    장담할 수 없는 것
    그것이 우리네 목숨 이라네.

    하물며,
    지니고 있는 지위(地位)나
    재물(財物) 따위가 좀 된다고 해서
    그것이 마냥 자네 것이 라고는
    절대 생각지 말며,

    다 똑같은 사람 이거늘.
    지위만 높다한들 잘난것도 없고
    지위가 낮다한들 못난것도 없으니
    다 나보다 못한이도 없더라.
    저장
  • 사랑

    더구나,
    뽐내고 자랑하며 우쭐대지 말게나.
    황금(黃金)과 보물(寶物)은
    도둑과 강도(强盜)를 부르는 미끼이며

    교만(驕慢)과 방심(放心)은
    사고(事故)나 변고(變故)를
    부르는 신호(信號)가 되고,

    높이만 쌓은 탑(塔)은
    무너지기 쉽고
    넓은 제방(堤防)은
    터지기 쉬운 법(法)이라네.

    또한,
    햇빛 환한 곳에는
    반드시 그늘도 있는 법,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자네의
    자랑과 교만(驕慢)의 그늘 속에서
    눈물 흘리며
    증오(憎惡)를 키우는 사람들이 있다면,
    저장
  • 사랑

    눈앞에서
    칭송(稱頌)하던 사람들이
    자네 죽은 몸뚱이 짓밟으며
    희희낙락(嬉嬉樂樂)할 것이라네.

    그러니
    잊지 말게.
    숨 멈출 그날이
    언제인지 모르지만,

    애지중지(愛之重之)
    지니고 있던 모든 것들
    우리는 하나도 가진것 없이
    훌훌 벗어 던지고 맨손으로 온것처럼
    지금 살아 꿈틀대는
    그 몸뚱이 마저 고스란히 남겨두고,
    이세상에 잠시 머물다 떠나야 하는
    나그네 임을 !.
    저장

2017년 08월 03일

  • 백호

    잠시 머물다 갑니다***
    즐겁고 행복한 시간 보내시길^*^
    굿 밤이에요~~~



    좋은 하루 보내셨어요^^^ /미소짓는얼굴/
    주인 허락 없이 잘 보고 갑니다^^**^^
    날씨 변화가 심하네요^^*
    건강 관리 항상 잘 하세요*^^
    즐겁고 행복한 밤 보내세요~*^
    내일 하루도 행복하고 즐겁게 보내세요^*^

    그럼 이만... ^*~ /활짝웃는얼굴/
    고운 밤 되시길...
    행복한 시간 보내시길^*^
    내일 하루 이뿌게 보내시길~~~
    저장

2017년 08월 02일

  • 사랑

    내가 사랑하는 당신은

    그대와 같은 곳을 바라보며
    그대와 같은 곳을 생각하며
    함께 했던 시간들이
    즐겁고 행복 하였으며
    내가 그대를 사랑한 만큼
    저 먼바다 끝으로 숨고
    하얗게 부서지는 파도 같이
    몰려와 철썩이며 부셔져 가네.
    • 안녕 하세요
      왔다가 너무 예쁘서
      친등 하고 갑니다^()^ 17년 08월 02일 15:23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사랑

    비가 오는 거리에서
    수많은 사람들속에
    말없이 숨는다 해도
    나의 사랑을 단번에
    알아볼 수 있다는것은
    내가 사랑하는 당신의
    눈부심 때문이리라

    애틋한 눈빛으로
    내사랑 하나만
    나를 바라보듯이
    나 또한 그대만 생각해
    아스라히 기억 저편에
    뜨거운 사랑 숨쉬고
    몇번이고 확인하는것은
    내가 사랑한 당신이기에...
    저장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