깐Oi님의 프로필

침묵... 21년 10월 21일 22:04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1월 26일

  • 유년시절추억 고통이 주는 선물


    고통은 불행이나 불운이 결코 아니다.
    고통이란 도리어 행복과 은총을 위한
    가장 아름다운 변제물인 것이다.

    당신이 지금 지나치게 행복 하다면
    그것은 곧 불행이다.
    당신이 지금 지나치게 불행 하다면
    그것은 곧 행복이다.

    인간은 고통을 통해
    비로소 자아를 불사를 용광로속에 들어갈 자격을 얻게되며
    용광로속에서 신의손에 의해 아름다운 은으로 새롭게 빚어지는 것이다.


    - 강유일 - (아아 날이 새변 집 지으리라.) 중에서 -
    저장

01월 18일

  • 유년시절추억 * 미소 속의 행복 *


    미소는 힘들이지 않고
    주는 이를 가난하게 만들지 않고도
    받는 이를 부유하게 해줍니다.

    미소는 잠깐 밖에 지속하지 않지만
    그 기억은 영원할 수도 있습니다.

    아무리 부자라도
    미소가 필요없는 사람은 없고
    아무리 가난해도
    미소조차 짓지 못할 만큼
    가난한 사람은 없습니다.

    미소는 집안에 행복을 남게 하고
    일 가운데 지탱이 되어주고
    모든 고통의 치료제가 됩니다.


    - 좋은 글 중에서 -
    저장

01월 17일

  • 유년시절추억 꿈과 이상


    꿈이 없는 사람은
    하루살이와 같아서
    내일이 없다하였습니다.

    사람에게 용기를 주는 것은
    희망이 있기 때문입니다.

    마음에 소원을 품으면 꿈이 되고
    그 꿈은 자라서 열매를 맺게 될 것입니다.

    이상이 없는 꿈은
    잎만 무성한 열매 없는 나무 같고
    방향 없이 떠가는 구름 같아서
    목적을 이루지 못할 것입니다.

    꿈과 이상은 삶에 활력을 주며
    삶을 아름답게하는 요소가 되는 것입니다.

    어떤 꿈을 지니고 사느냐 하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사람들은 누구나 성공을 원하지만
    무엇이 성공인가 하는 것은 가치관에 따라 다른 것입니다.

    재물을 모으는 일에만 일생을 바친다면
    성공한 인생을 살았다 할 수 없을 것입니다.

    -좋은글-
    저장

01월 15일

  • 깐Oi님께서 추억속으로7080o방송국을 즐겨찾기 하였습니다.
    저장

01월 14일

  • 깐Oi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01월 01일

    저장

2022년 12월 27일

  • 언니 한해 마무리 잘하시고..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저장

2022년 12월 20일

  • 유년시절추억 * 기억할 수 있는 사람으로 *


    잠에서 깨어날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고
    저녁에 잠이들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음악을 들을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고
    글을 읽을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비가 내릴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고
    하얀 눈이 내릴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낙엽이 떨어질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고
    꽃이 필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기쁠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으며
    슬플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성공했을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고
    실패했을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외로울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고
    아플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 사람은 바로 "당신" 입니다.
    저장

2022년 12월 11일

  • 깐Oi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2022년 12월 08일

  • 유년시절추억 * 최선을 다한 당신에게 보내는 글 *

    얼마 남지 않은 올해의 날들
    할 일을 다하지 못했다고 서두르지 마세요.

    급하게 뛰어 가다
    넘어지고 아플까 봐 걱정이예요.

    계획했던 일 이루지 못하고
    맺지 못한 결실에 실망하지 마세요.

    속상하다고 더 마신 알코올
    건강에 해로울까 걱정입니다.

    늘 최선을 다하는 당신...
    늘 마음 따뜻한 당신...
    늘 미소가 아름다운 당신...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잘 살아온 당신께 박수를 보냅니다.


    - 좋은 글 중에서 -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