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사랑님의 프로필

멀리서 바람 불어와 풍경소리 울리거든 보고싶은 내 마음이 찾아간줄 아세요 06월 11일 06:54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12월 06일

  • 사소한 것들이 모여 사건이 된다.
    하찮은 만남, 사소한 만남은 없다.

    인생을 변화시키는 운명적 만남도
    처음에는 하찮고 사소한 우연에 불과했다.

    지금 만나는 사람, 지금 머무는 장소,
    지금 나눈 대화가,
    어쩌면 미래를 바꾸고
    역사를 바꿀 아주 중대한 것들 일 수 있다.

    - 김이율의《청춘, 홀로 서면 외롭지 않다》中에서 -


    저장
  • 해님천사 동행하는 인생


    어리석은 개미는
    자기 몸이 작아 사슴처럼
    빨리 달릴 수 없음을 부러워 하고,


    똑똑한 개미는
    자신의 몸이 작아서 사슴의 몸에
    붙어 달릴 수가 있음을
    자랑으로 생각한다.


    어리석은 사람은
    스스로의 단점을 느끼면서
    슬퍼하고,
    똑똑한 사람은
    자기 장점을 찾아내어 자랑한다.


    화내는 얼굴은
    아는 얼굴도 낯설고,
    웃는 얼굴은
    모르는 얼굴이라도 낯설지 않다.


    찡그린 얼굴은
    예쁜 얼굴도 보기 싫고,
    웃는 얼굴은
    미운 얼굴이라도 예쁘게 보인다
    저장
  • 이 세상에는 내 삶을 통째로 바꾸는
    두 단어가 존재한다.

    두 단어는 서로 공통점이 있는데
    그저 명사에만 머물러서는
    아무것도 바뀌는 게 없다는 점이다.

    내가 '동사'로 바꾸는 순간부터
    내 삶은 그야말로 바뀌기 시작한다.

    그 두 개의 단어는 바로
    '꿈'과 '사랑'이다.

    - 이동영 작가

    감기 조심하시고 포근한 저녁시간 보내세요~*

    저장
    저장
    • 가을사랑님 추운 날씨에 건강 조심 하시고 즐거운 불금 되시길 바람니다 12월 06일 12:46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12월 05일

  • 살다보면
    누구나 다 힘들고 지치고 당황스럽고
    눈물겨울 때가 있어

    그런데 어차피
    내 눈물의 의미를 나 이외에
    그 누구도 해석할 수 없고
    내 고민의 깊이를
    그 누구도 정확히 잴 수 없어

    다만 쓰러지지 않을 정도의
    따뜻한 위로 한마디가 필요하지

    내 마음의 문을 열고 감싸주는 건
    열쇠가 아니라
    따뜻한 말 한마디라는 것.

    - 김이율의 가끔 이유없이 눈물이 날 때가 있다 中

    감기 조심하시고 오늘도 굿데이~*

    저장
    저장
    • 가을사랑님 초겨울 날씨에 오늘도 즐겁고 행복 가득담아 드림니다 건강 조심 하세요 12월 05일 13:04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해님천사 사랑의 순수함을 위하여

    - 용혜원


    그대만 보면
    내 심장이 뜁니다
    그대가 보고 싶어
    내 심장이 뜁니다

    그대를 꼭 안고만 싶습니다
    밤이 새도록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잠에서 깨어나도
    그대가 내 곁에 있으면 좋겠습니다

    함께 차를 마시고
    함께 음악을 듣고
    함께 음식을 먹고
    함께 영화를 보고
    함께 여행을 하고

    우리 사랑은
    날이 갈수록
    뚜렷해지기를 원합니다

    아! 나의 사랑은
    그대의 눈 깊이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아! 나의 연인이여
    우리 사랑의 순수함을 위하여
    주님께
    두 무릎을 꿇습니다
    저장
  • 타인의 '인정' 을 얻기 위한
    '인정욕구' 를 과감히 포기해야 한다.

    남의 이목에 신경쓰느라
    현재 자신의 행복을 놓치는
    실수를 범해서는 안된다.

    내가 아무리 잘 보이려고 애써도
    나를 미워하고 싫어하는 사람은 있기 마련이니,
    미움받는 것을 두려워해서는 안된다.

    그 누구도 거울 속의 내 얼굴을
    나만큼 오래 들여다 보지 않기 때문이다.

    남들 이목 때문에
    내 삶을 희생하는 바보같은 짓이 어디 있느냐

    - 기시미 이치로의《미움받을 용기》中에서 -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