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필드님의 프로필

아름다운음악을 들으면서도 소리만 들릴 뿐 마음에 감동이 흐르지 않는다면 지금은 쉴 때입니다. 방글방글 웃고 있는아기를 보고도마음이 .. 20년 02월 16일 20:44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2020년 12월 30일

  • 필드님 2020년 한해도 수고 하셨어요..
    다가오는 2021년 신축년에는 좋은일들만 가득하길 빌어요..

    • 날 추워 컴 접속 못 했더니 이렇케 새해 인사가 와 있네요 소담님도 건강 관리 잘하시고 행복한 일만 가득 하세요 01월 22일 23:24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20년 10월 20일

    • 소담님 이렇케 좋은 선물을 주시고 고마워요~~~`사진 다저장 해서 사용 할께요~` 20년 10월 21일 01:21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이미지 클릭하시면 커지져요.. 다시저장해보셔요.. 20년 10월 21일 07:06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저장
    저장

2020년 09월 28일

  • II유민II 익숙한 사이..
    친한 사이일수록 예의가 중요하고,
    사람을 사귈 때도
    적절한 거리를 유지하는 것에 신경을 써야 한다.

    누구나 다른 사람이 침범하지 않았으면 하는
    개인적인 영역이 있기 때문이다.
    아무리 가까운 사이라고 해도
    '선을 넘으면' 관계가 오래 지속되지 못한다.

    익숙해질수록 상대방을 새롭게 바라보고
    배려해야 한다.
    저장

2020년 09월 26일

  • II유민II 고임없는 마음의 여울
    그 잔잔한 흐름에
    그대를 향한 닻을 올립니다

    멈춰버린 시간이 부유하는 동안
    어디로 향할지는
    그대의 가슴키에 달려있습니다

    내가 사공이 아닌
    그대의 바램이 이끄는 대로
    조화로운
    사랑의 행로였으면 좋겠습니다
    저장

2020년 09월 22일

  • II유민II 함부로 인연을 맺지 마라~

    진정한 인연과 스쳐가는 인연은
    구분해서 인연을 맺어야 한다

    진정한 인연이라면 최선을 다해서
    좋은 인연을 맺도록 노력하고
    스치는 인연이라면
    무심코 지나쳐 버려야 한다

    진실은 진실된 사람에게만
    투자해야 한다
    아무에게나 진실을 투자하는 건
    위험한 일이다

    대부분의 피해는
    진실 없는 사람에게
    진실을 쏟아부은 대가로 받는 벌이다
    저장

2020년 09월 07일

  • II유민II 몸이 가는 길이 있고
    마음이 가는 길이 있습니다.

    몸이 가는 길은 걸을수록 지치지만
    마음이 가는 길은 멈출 때 지칩니다.

    몸이 가는 길은 앞으로만 나 있지만
    마음이 가는 길은 돌아가는 길도 있습니다.

    몸이 가는 길은 비가 오면 젖지만
    마음이 가는 길은 비가 오면 더 깨끗해집니다.

    몸이 가는 길은 바람이 불면 흔들리지만
    마음이 가는 길은 바람이 불면 사랑합니다.

    오늘은 몸보다 마음이 먼저 길을 나섭니다.
    저장

2020년 08월 09일

  • II유민II "┏━┓"┏━┓"┏━┓"┏━┓"┏━┓"
    "┃오┃"┃늘┃"┃하┃"┃루┃"┃도┃"
    "┗━┛"┗━┛"┗━┛"┗━┛"┗━┛"
    "┏━┓"┏━┓"┏━┓"┏━┓"┏━┓"
    "┃웃┃"┃음┃"┃만┃"┃땅┃"┃♡┃"
    "┗━┛"┗━┛"┗━┛"┗━┛"┗━┛"
    "┏━┓"┏━┓"┏━┓"┏━┓"┏━┓"
    "┃행┃"┃복┃"┃만┃"┃땅┃"┃요┃"
    "┗━┛"┗━┛"┗━┛"┗━┛"┗━┛"
    저장

2020년 08월 08일

  • II유민II 좋은 음악을 들으며
    당신을 생각합니다.

    부르면 눈물까지는 아니더라도
    아련함이 가슴을 파고드는 사람
    그런 당신이 있어서 참 행복합니다.

    당신이 내게, 내가 당신에게...
    어떤 의미를 안은 사람인지
    굳이 알아야 할 이유는 없지만

    한번씩 당신이 나를 부르는 소리에
    얼었던 겨우내 가슴이 녹아 내림을 느낍니다.

    뭐라 한마디 더 한 것도 아닌데
    그저 내 이름을 불러준게 다인데 말입니다.


    뭐든 다 준다고 해도
    더 시렵기만 하던 가슴이
    다정하게 불러주는 내 이름 한번에
    히죽 히죽 웃고 있으니 말입니다.

    좋은 음악보다
    더 좋은 당신이 있어서~~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