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스물둘님의 프로필

깊은 사랑은 깊은 강물처럼 소리를 내지 않는다 06월 02일 10:05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7월 28일

  • II유민II 옷에
    얼굴에
    내려도
    내린듯 만듯
    내리고 또 내려서
    산을 적시고 들을 적시고
    두꺼운 땅을
    땅속 씨앗을
    적셔 싹트게 하는
    보슬비가 되리라
    내려
    평생을 내려
    끈질기게 내리고 스며 들어서
    네 마음속
    깊이 숨어있는
    정열의 씨앗을 싹틔우리라
    한세상 먼길
    손잡고 가리
    엎어져 함께 울고
    일어서며 밝게 웃으리
    인생의 언덕우에
    백발을 날릴때까지
    보슬비되여
    그대마음
    촉촉이
    적셔 주리
    저장

07월 18일

  • 백만스물둘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 백만스물둘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저장
    저장
    저장
    저장
    저장
    저장
    저장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