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비녀님의 프로필

여름아 그동안 고마웠다 덕분에 땀많이 흘렸다 미워도 했었다 그래도 너는 너대로 할일을 했으니 이젠 가을이 한데 양보를 할때가 온것 같군.. 09월 01일 19:19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마이스토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