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virus님의 프로필

숨쉴때마다 행복하세요~~ㅎ 10월 13일 16:57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3월 23일

  • II유민II *언제나 좋은 생각과
    좋은 감정을 마음에 담고 있으면
    당신의 육체는 아름답고
    강인한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

    반면에
    남을 해치려는 마음을 품거나
    혹은 괜한 걱정을 하거나
    미워하거나
    원망하는 마음을 지니고 산다면

    당신의 육체는
    보기 싫은 주름이 잡히거나
    생이 작용이 어긋나
    병이 생기게 될 것이다

    고운 마음으로 하루를 여시고
    고운 말로 인사를 해 봅시다
    님을 사랑합니다
    님을 존경합니다
    당신을 보니 넘 행복합니다
    저장

01월 05일

  • II유민II 세상에는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이 있습니다.
    모두가 나를 다 좋아해 주지는 않습니다.

    내가 미워하는 사람은
    그 사람도 나를 미워합니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은
    그 사람도 나를 좋아합니다.

    내가 그에게 좋은 말로 대해 주면
    그도 내게 다정하게 대해 주지요.
    내가 그에게 퉁명스럽게 얘기하면
    그도 내게 반감을 가지게 되지요.

    내가 그를 죽도록 미워하면
    그도 나를 죽도록 미워합니다.
    내가 그에게 사랑스럽게 대해 주면
    그도 나에게 사랑스럽게 대해 주지요.

    내가 미운 사람이면 모두가 미운 사람.
    내가 나쁜 사람이면 모두가 나쁜 사람.
    내가 행복해하면 모두가 행복해 보이고,
    내가 좋은 사람이면 모두가 좋은 사람입니다
    저장

2017년 06월 21일

  • 이것이 추억입니다

    한 아이가 하얀 백사장에서
    모래를 가지고 놀고 있었습니다.
    아이가 따스하고 하이얀 모래를
    두손 가득히 움켜잡았습니다.
    "이것이 사랑입니다"

    손을 들어올리자 모래가
    손가락사이로 흘러내리고 말았습니다.
    "이것이 이별입니다"

    아이는 흘러내리는 모래를 막아보려하지만
    그래도 모래는 멈추지 않습니다.
    "이것이 미련입니다"

    다행이도 손안에는 흘러내리지 않고
    남아있는 모래가 있습니다.
    "이것이 그리움입니다"

    아이는 집에 가기 위해
    모래를 탁탁 털어버렸습니다.
    그랬더니 손바닥에 남아있던 모래가
    금빛으로 빛나고 있습니다.
    "이것이 추억입니다"....................ㅎㅎ

    저장

2017년 06월 12일

  • 유리virus  ♣。──┐┬─‥──‥──
    │웃음의 분량이 곧 행복의 시작이래요...☆─‥
    └┴──┬─‥──‥─♣。 ‥─★
    ☆─‥ │오늘도 많이 웃고 행복한 하루되시길.!
    ‥─★ ♣。──‥──‥───
    저장

2017년 02월 14일

  • 고마웠다고 , 꼭 말해주고 싶다

    참 많이도 힘들었지만 , 너를 겪음으로써
    내가 더 좋은 사람이 될 수 있었고
    쉽게 사람을 믿어선 안된다, 라는것도 알게 되었다

    잃은 것보다는 얻은 것이 더 많은 것 같아서

    저장

2016년 12월 31일

  • 한송이 꽃처럼
    나에게 주어진 하루하루를
    참으로 소중히 살고 싶다

    조용하게
    행복하게
    감사하면서

    누가 알아주지 않아도
    때가 되면 다소곳이 피어나는
    한송이 꽃처럼 살고 싶다

    저장

2016년 12월 05일

  • 음악이 아름다운 이유는
    음표와 음표 사이의 거리감,
    쉼표 때문입니다.

    말이 아름다운 이유는
    말과 말 사이에
    적당한 쉼이 있기 때문입니다.

    내가 쉼 없이
    달려온 건 아닌지,
    내가 쉼 없이
    너무 많은 말을 하고 있는 건 아닌지,
    때때로 돌아봐야 합니다

    저장

2016년 11월 20일

  • 아르셔 고요한 밤 창가에 서서
    별들을 바라보노라면
    그대의 숨결이
    내 가슴을 요동치게 합니다
    그대가 보이지 않으면
    그립고 보고파서
    까만 밤 지새도록
    그대의 향기로 가득합니다
    말없이 흘러가는 시간
    그 귀한 시간 속에
    그대와 함께할 수 없음을
    못내 아쉬워하고 있습니다
    그대가 없는 외로운 밤이지만
    그대의 향기가 가득남아
    행복 하리만큼 내 가슴을
    요동치게 하고 있습니다.
    저장

2016년 10월 13일

  • 버리고...
    비우는 일은....

    결코
    소극적인
    삶이 아니라

    지혜로운
    삶의 선택이다.

    버리고
    비우지 않고는.....
    새것이 들어설수 없다.

    공간이나 여백은
    그저...
    비어있는것이 아니라

    그 공간과여백이
    본질과실상을
    떠 받쳐
    주고 있다.

    저장

2016년 08월 07일

  • 인생의 아름다움과 행복은

    바쁜 와중에도 잠시 멈춰서

    휴식을 즐길 줄 아는 사람의 것이다 . .

    저장